본문으로 바로가기
59412059 0512020041059412059 01 0103001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84923000 1586485031000 related

"이번 총선에 국운과 내 정치명운 걸려"…황교안 '큰절 호소'

글자크기

"모든 것 걸고 종로 출마…죽을때까지 종로구민과 함께 할 것"

"공정하지 않은 여론조사 결과에 국민 흔들리지 않을 것"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9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2020.4.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이준성 기자 = 4·15총선 서울 종로구 후보로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국운을 가르는 선거다. 작게는 저의 정치적 명운이 걸려있기도 하다"며 "죽을 때까지 힘을 다하겠다. 종로 구민들과 저의 마지막을 함께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종로구 동숭동 마로니에 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종로 선거는 단순히 한 석의 지역구 의원을 뽑는 선거가 아니다. 보다 큰 의미를 지닌 선거이기 때문에 제 모든 걸 걸고 종로에 뛰어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종로 선거가 다들 어렵다고 한다. 그래서 제가 종로에 출마하려 할때 말렸던 분들이 많았다"며 "그러나 저는 당의 승리를 위해 회피하지 않았다. 위대한 국민 또 종로구민들을 믿고 뛰어 들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야당 대표로서 원외정치인으로서의 한계가 있기에 이 문제들을 대응하는 과정에서 너무나 큰 답답함을 느꼈다"며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에 거는 국민의 기대는 컸다. 그러나 지금까지 저와 우리 미래통합당의 모습은 부족헀다"고 말했다.

그는 "기성정당들과 달라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아직 충분치 않다"며 "이대로 가면 쉽지 않다. 거대 여당을 견제할 힘이 부족하다. 미래통합당을 위해서가 아니라 나라를 위해 도와달라. 정부 여당의 폭주를 견제할 수 있는 힘을 부탁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저를 붙잡고 살려달라고 호소하는 소상공인들이 너무 많다. 대한민국의 오늘을 만드신 정말 소중한 우리의 선대들, 어르신들에게 관심 다하지 못했다는 마음이 있다. 청년들에 대해서도 참 미안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에선 저의 진의를 왜곡하고 갖은 공격을 해왔다"며 "하지만 저는 변하지 않고 어르신들과 함께, 청년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꿈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종로 유권자들에게 큰 절을 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황 대표는 회견후 기자들과 만나 당 후보들의 거듭된 막말논란 등으로 총선 패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에 대해 "저는 국민의 위대함을 믿는다"며 "여론조사 기관이 공정하지 않고 바르지 않은 결과에 대해 국민들이 흔들리지 않으시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sgk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