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16002 0182020041059416002 03 0306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93496000 1586493613000

서울 아파트, 공급이 수요 초과…매수심리 반년만에 ’최저’

글자크기
매일경제

서울 한강변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 = 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꺾이면서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는 상황으로 역전됐다.

1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98.4를 기록해 100 이하로 떨어졌다. 지난해 12.16대책 발표 당시 120.3까지 올랐던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가 100 밑으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10월 7일(97.8) 이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매매수급지수(0∼200)는 100을 기준점으로 지수가 100 미만이면 수요보다 공급이 많음을, 100을 초과하면 그 반대를 뜻한다.

서울 아파트 시장은 현재 강남권과 강북 '마용성광'(마포·용산·성동·광진구) 등 9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매물이 늘어나는 모양새다.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기간 내에 집을 매도하려는 다주택자의 급매물이 시세보다 2억∼5억원 이상 싸게 거래되면서 일반 매물의 호가도 하락세를 보이는 곳이 늘었다.

초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강남4구(동남권)의 매매수급지수는 이번 주 조사에서 88.8을 기록해 서울 전 권역을 통틀어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강남 외 도심권(95.9)과 서북권(98.9%)도 지수가 100 미만으로 떨어지면서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는 상황이다.

또다른 시세조사기관인 KB국민은행 리브온의 서울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71.5로 12.16대책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다주택자일수록 보유세 부과일(6월 1일) 이전인 5월까지 매물이 집중될 것으로 보이지만 15억원 초과 대출 금지, 코로나 등의 여파로 매수심리가 위축된 상황"이라며 "전반적인 거래 감소 속에 시세보다 크게 낮은 급매물만 팔릴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