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1571 0412020041059421571 01 0103001 6.1.7-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01986000 1586502017000 popular

황교안 “거대 여당 견제하게 도와달라”…맨땅에서 큰절 호소

글자크기
뉴스웨이

큰절하는 황교안.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스웨이 서승범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거대 여당을 견제할 수 있게 도와달라”며 국민들에게 큰 절로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종로 동숭동 마로니에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종로 선거는 단순히 한 석의 지역구 의원을 뽑는 선거가 아니다. 대한민국의 국운을 가르는 선거이고, 작게는 제 정치적 명운이 달려있기도 하다”며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는 “저와 지금까지 통합당의 모습은 부족했다. 다른 기성 정당과 달라지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지만 아직 충분치 않다. 이대로 가면 쉽지 않다”며 “통합당이 아니라 나라를 위해서 국민들께 간곡히 부탁드린다. 도와달라”고 강조했다.

또 이 자리에서 그는 “죽을 때까지 힘을 다하겠다. 이곳을 떠나지 않겠다. 이곳에서 종로 구민들과 저의 마지막을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는 신발을 벗고 맨땅에서 10초가량 큰 절을 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목숨까지 걸고 자유민주주의 세력을 하나로 통합하고 미래를 열기 위한 혁신의 길로 매진해 왔다”며 “야당 대표로서, 원외 정치인으로서의 한계가 있어 문제 대응 과정에 답답함을 느꼈다”며 자신이 당선되야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드디어 오늘 사전투표가 시작된다. 국민이, 종로구민이 표로써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날이다. 터트릴 수 있는 국민들의 분노를 터트릴 기회다”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