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5177 0512020041059425177 02 02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10796000 1586511167000 related

'박사방에 입금' 유서 남기고 극단선택 40대 시신 보름만에 발견

글자크기

지난달 27일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유서 남기고 투신

청담대교 북단서 발견…경찰 "사망 경위와 동기 조사"

뉴스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텔레그램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지난 3월27일 한강 영동대교에서 투신한 4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10일 발견됐다.

소방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6분쯤 한강 청담대교 북단에 시신이 떠 있다는 신고가 소방에 접수됐다.

오전 10시5분쯤 시신을 인계받은 경찰이 신원을 확인한 결과 박사방 관련 유서를 쓰고 투신한 남성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남성은 박사방 유료회원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신을 수습한 경찰은 이 남성의 사망 경위에 대해 수사를 벌일 예정이다.

40대 남성 A씨는 지난달 27일 오전 2시47분쯤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피해자와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은 순찰 도중 A씨가 남긴 유서가 들어있는 서류가방을 확인하고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의 투신 사실을 확인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