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5795 1092020041059425795 01 0101001 6.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14471000 1586514598000 related

통합당 “‘주말 n번방 폭로’ 없다…본질에 집중”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텔레그램 n번방 근절' 태스크포스(TF)는 선거 직전 'n번방'과 관련해 '폭로'가 있을 것이라는 일각의 소문과 관련해 "피해자들의 의견이 가장 중요한데 피해자들이 이런 휘발성 이슈로 'n번방'을 사고하는 것을 단호히 거부했다"며 폭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 정원석 상근대변인은 오늘(10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리 선거철이지만 정치권에서 문제의 본질을 지나치게 정치공작으로 왜곡시키고 있다"며 "특히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주말 n번방 정치공작설'은 우리 사회가 풀어야 할 문제를 얼마나 도구적으로 이용하고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슬픈 현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이 대표가 왜 스스로 n번방 사건에 과민 반응하여 현재 우리 정치권 내 온갖 추측과 정치공작 소설의 주체로 등장하는지 저희 통합당도 이해할 수 없다"며 "우리는 공당으로서의 문제의 본질에 집중하는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또 "현재 (n번방 관련) 많은 제보를 받고 있고 여기에는 여권 인사가 포함되어있는 것은 맞지만, 사실관계가 명확히 체크된 것은 없다"고도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에서 '한방'을 발표한다거나 하는 내용은 와전된 부분이 없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n번방 TF' 위원인 조성은 선대위 부위원장도 "피해자들 만나보고 또 사건 전체의 심각성으로 봤을 때 그런 식으로 명단을 밝히거나 단순한 폭로성으로 제대로 사실관계 확인이 안 된 채로 유포하면 양치기 소년처럼 되어서 숨는 것은 가해자, 사라지는 것은 피해자가 된다"며 사건의 본질이 흐려지는 것을 경계했습니다.

이어 "명단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 그 부분을 밝히는 것은 수사기관이 할 일"이라며 "수사기관이 그것을 왜곡, 축소, 은폐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통합당 이진복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오늘 오전 선거전략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n번방'과 관련된 많은 제보가 있었고, 선거 중에 이를 제시하려고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 본부장은 '주말에 공개되느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사항은 보고를 못 받았는데 제가 알기로는 그렇게 할 계획을 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여권 인사가 연루됐다는 내용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그런 이야기를 듣긴 했지만, 구체적으로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이경진 기자 (taa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