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5927 0372020041059425927 06 0602001 6.1.8-RELEASE 37 헤럴드경제 59742044 false true true false 1586515552000 1586515555000 related

[팝업★]"또둥이들, 짱이 어릴 때 닮았어"..율희, 아윤·아린 출산 후 일상 공개→응원물결ing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율희의 집' 영상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그룹 라붐 출신이자 그룹 FT아일랜드 최민환의 아내 율희가 쌍둥이 자매 아윤이와 아린이를 출산한 후의 일상을 공개했다.

10일 율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율희네 집'에 '출산브이로그 2편 - 아윤이 아린이가 태어났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율희는 "수술 2일차 되는 날이다. 어제 너무 아파서 정신이 없어서 촬영을 하지 못했다. 지금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어느 정도 제약이 많아서 준비 이외에는 촬영도 조금 원활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면회도 지금 남편이랑 저밖에 못한다. 병실도 아기도 남편이랑 저만 보고 들어올 수 있는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율희는 "오늘부터 좀 살만해졌다. 어제 너무 아파가지고 진짜 정신을 못 차렸다. 아파서 울다 잠들기를 반복했다. 지금 진통제랑 무통주사 달고 있다"라고 말해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율희는 "오늘 제가 검사를 했는데 헤모글로빈 수치가 엄청 낮게 나왔다고 하더라"라며 "지금 임신하고 계신 분들께 철분제 꼭 챙겨드시라고 말하고 싶다. 안 그러면 저처럼 수혈하는 일이 생길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율희는 "(의사 선생님이) 출혈도 심했고 자궁 수축이 원활하게 안 돼서 조금 애먹었다고 하셨다. 헤모글로빈 수치가 8 정도로 내려가서 수혈을 2팩을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너무 아파서 울었다. 원래 모든 병원을 갈 때마다 첫째도 그렇고 잘 참는다고 하셨는데 이번에는 참을 수 있는 고통이 아니었다"라며 토로했다.

이날 율희는 "또둥이들이 짱이 어릴 때랑 닮은 것 같다"라며 아율이와 아린이 사진과 재율이(짱이) 태어났을 때 사진을 비교하며 보여줬다.

수유를 마치고 돌아온 율희는 "또둥이들이 진짜 너무 잘 먹는데 모유 수유를 할지 초유만 먹이고 단유를 할지 고민이다. 젖몸살이 심한 편이라 지난번 짱이 때도 고생했던 기억이 있어 겁이 난다"라며 "지금도 젖몸살이 조금 심하게 진행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아파했을 거 생각하면 마음이 찢어진다. 이쁜 아가들이랑 행복한 생활 보내라", "순산 축하드리고, 대단하시고, 고생하셨습니다"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일부 네티즌들은 "연예인은 연예인이다 내가 풀메한거보다 언니가 막 또둥이들 낳고 피곤한 얼굴이 훨씬 이쁘다"라며 여전히 귀엽고 러블리한 그녀의 미모에 감탄했다.

한편 율희는 지난 2018년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과 결혼 후 슬하에 아들 재율과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 현재 최민환은 지난 2월 24일 상근예비역으로 입대해 복무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