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6102 0522020041059426102 03 0301001 6.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16820000 1586516921000 related

[코로나19] 국립암센터 "사회적 거리두기 멈추면 확진자 4만3000명"

글자크기
[세종=뉴스핌] 강명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멈출 경우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최대 4만3000명에 이를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다만 이 수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한 강화된 방역조치를 하지 않는 상황을 가정한 것이어서 현실화될 가능성은 낮다.

10일 열린 생활방역위원회 1차 회의에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최선화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 박사와 공동연구한 '코로나19 국내 확산 모델링: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뉴스핌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4월 10일 서울 서초동 국제전자센터에서 열린 생활방역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이 급속히 진행된 지난 2월 18일부터 28일의 기간 대비 현재 전파율은 75% 가량 줄었다. 2월 18일 대구에서 31번 확진자가 발생한 뒤 대구를 포함한 전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한 바 있다.

해당 시기 3.5였던 코로나19 감염재생산지수는 현재 0.8 수준으로 떨어졌다. 감염재생산지수는 감염병 환자 1명이 평균 몇 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시키는지 수치화한 것으로, 전파력을 의미한다.

현재 수준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 2주 뒤 하루 확진자는 40명, 한 달 뒤에는 27명으로 분석됐다. 누적 확진자 기준으로는 한 달 뒤인 5월 9일 1만1565명 정도일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중단해 확산 초반 대비 전파율이 25% 정도 감소한 것으로 가정하면 한 달 뒤 확진자는 4만3569명으로 계산됐다. 현재 기준으로는 전파율이 3배 증가한 수준이다.

다만 이런 가정은 당장 이날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해 강화된 방역조치를 전혀 시행하지 않는다고 가정한 것이어서 실현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게 최 박사의 설명이다. 이번주 들어 신규 확진자가 하루 50명 미만으로 줄었지만 방역당국은 다음주까지 연장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하고 있다.

최선화 박사는 "해당 수치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본 것인데, (생활방역을 포함해) 정부가 일정 수준 이상의 방역정책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은 만큼 현실과는 거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아 코로나19 전파율이 증가할 경우 확진자 증가 추이 [자료=국립암센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