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6236 0032020041059426236 04 04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518330000 1586518337000

코로나19에 이탈리아 이어 몰타도 "난민 못받는다" 선언

글자크기
연합뉴스

구호단체에 의해 지중해에서 구조돼 몰타로 향하는 아프리카 이주민들. 2018.8.15.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탈리아에 이어 몰타도 당분간 아프리카 등의 이주민·난민을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몰타 정부는 코로나19 비상시국으로 해상에서 조난한 이주민 구조를 보증할 수 없으며, 이들 입항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정부는 국가적 자원을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집중하고자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주민들을 통해 외부에서 바이러스가 추가 유입될 수 있다는 우려도 고려됐다.

몰타 정부의 결정은 이탈리아가 해외 구호단체의 난민구조선 입항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승인한 지 이틀 만에 이뤄진 것이다.

앞서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 7일 국가 보건비상사태 기간인 오는 7월 31일까지 난민 구조선이 이탈리아 항구를 피난처로 이용할 수 없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의결했다.

이탈리아와 몰타는 아프리카 또는 중동 출신 이주민·난민들이 이용하는 지중해 루트의 핵심 기착지다.

두 나라의 이번 조처로 지중해를 통해 유럽으로 향하는 이주민·난민 행렬이 다소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리비아와 튀니지 등 북부 아프리카에서 이탈리아 및 몰타로 가는 해상 루트는 10명 중 1명이 목숨을 잃을 정도로 위험한 항로로 알려졌다.

국제이주기구(IOM)는 2016년 이래 지중해에서 목숨을 잃은 이주민 또는 난민 수가 최소 1만9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한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