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62124 1212020052160262124 03 0301001 6.1.7-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590064474000 1590064983000 코로나 소비 2005220845 related

1분기 소득분배 악화…코로나·경기침체에 저소득층 더 타격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발 경제 충격이 저소득층 가계에 더 타격을 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올해 1분기 고소득층 소득은 66만 원 늘었지만, 저소득층은 제자리였습니다.

송병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남구로역의 인력시장. 사람들이 일감을 기다려보지만 허탕입니다.

근로자
"한 달에 우리 같은 사람 5일에서 6일 정도 밖에 일 못해요."

올해 1분기 소득 하위 20%의 소득은 149만 8000원, 1년 전과 똑같습니다.

반면 상위 20%의 소득은 1115만 7000원으로 66만 7000원이 늘었습니다.

특히 코로나 여파로 저소득층의 실제 근로소득은 1만 7000원 줄었는데, 정부에서 주는 연금 등 이전소득 덕분에 겨우 제자리를 지킨 것으로 분석됩니다.

강신욱 / 통계청장
"전체적으로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을 합한 고용부문의 소득의 증가율이 저소득 분위에서 낮게 나타났던 것들이…"

소득 분배는 악화됐습니다.

상위 20% 가구 소득을 하위 20% 소득으로 나눈 5분위 배율은 1분기에 5.41배를 기록해, 1년 전 5.18배에서 0.23배 포인트 나빠졌습니다.

이 배율이 높을수록 소득 격차가 크다는 의미입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일자리가 줄어들고 있어서 특히 소득이 낮은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소득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요."

코로나19로 소비 심리가 급격히 얼어붙으면서, 1분기 소비지출은 1년 전보다 4.9% 감소했습니다. 통계가 작성된 2003년 이후 최대 감소폭입니다.

TV조선 송병철입니다.

송병철 기자(songbc@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