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63219 0672020052160263219 02 0202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073144000 1590075161000 related

전주 스쿨존서 불법유턴 차에 치어 두살 아이 숨져

글자크기

민식이법 적용 이후 스쿨존 내 첫 사망사고

아시아투데이

자료사진/아시아투데이DB



아시아투데이 김보영 기자 = 일명 ‘민식이법’(개정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전주에서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첫 사망사고가 났다.

전북 덕진경찰서는 스쿨존 내에서 차를 몰다가 만 2세 유아를 들이받아 숨지게 한 혐의로 A(53)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산타페 차량을 몰던 A씨는 이날 낮 12시 15분께 전주시 덕진구 반월동의 한 도로에서 불법 유턴을 하던 중 버스정류장 근처에 있던 B(2)군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B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숨졌다. 당시 사고 현장에 있는 B군의 보호자가 인근에 있었으나 사고를 막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전북에서 발생한 스쿨존 내 첫 번째 사망사고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이를 미처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한 만큼 사고 경위를 조사한 후 A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식이법 위반으로 처음 적발된 사례는 지난 3월 경기 포천시에서 ‘민식이법 위반 1호’가 나왔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3월 27일 포천시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만 11세의 어린이를 들이받아 다치게 한 혐의로 C(46·여)씨가 불구속 입건됐다.

이 사고로 C군은 팔이 골절로 전치 6주 진단을 받았다. 당시 D 씨가 몰던 차량의 시속은 39㎞로 확인됐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운전 의무 부주의로 사망이나 상해 사고를 일으킨 가해자를 가중처벌하는 내용의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어린이를 사망케 하면 무기징역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이, 상해를 입혔다면 500만∼3000만원의 벌금이나 1∼15년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