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79013 0102020052260279013 01 01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30718000 1590130877000 김두관 박근혜 이명박 사면 국론분열 씨앗 2005230931 related

김두관 “박근혜·이명박 사면, 국론분열 씨앗될 것”

글자크기
전날 문의장 사면 언급에 이견
“대법원 심판 끝나고 반성 이어져야 동의”
서울신문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언급한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국론분열의 씨앗이 될 것”이라며 이견을 표했다.

김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반성 없는 사면은 국민통합이 아닌 국론분열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면을 받았지만 반성하지 않은 광주 학살의 주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이를 잘 보여주고 있다”며 “대통령직을 거쳤다는 이유로 사면하면 제2의 전두환, 제2의 박근혜를 예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법원 심판이 끝나고 국민이 용납할 수준의 사과와 반성이 있고 그에 맞는 행동이 일정 시간 이어진다면 동의하겠다”며 “하지만 지금 사면을 논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사면에서도 금수저와 흙수저로 양극화하고 있는 것을 고백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의장은 전날 퇴임 기자회견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도 있어야 한다”며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성격상 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