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0370 0032020052260280370 03 0304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90134194000 1590145867000 삼성 중국 공장 증설 속도 中 줄타기 2005230915 related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에 한달간 500여명 급파(종합2보)

글자크기

지난달 200여명 이어 기업인 신속통로로 시안 2공장에 300여명 추가 파견

삼성SDI도 시안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 20여명 보내

연합뉴스

이재용 부회장, 중국 시안반도체 공장 방문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 반도체 공장에 증설 인력 300여명을 추가 파견했다.

지난달 22일 200여명이 전세기를 통해 중국 출장에 나선 지 한 달 만으로 이번엔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 제도를 이용했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시안 2공장 증설에 필요한 본사와 협력업체 기술진 300여명이 이날 오전 전세기 편으로 인천공항을 떠났다.

신속통로 제도를 이용해 현지 도착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나면 14일 격리가 면제된다.

삼성의 시안 공장에 투입되는 인력들은 검사 후 전원 음성 판정이 나올 경우 3일간 격리된 뒤 현장에 투입된다.

연합뉴스

문진표 제출하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9일 오후 김포공항 인근 대기 장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전 문진표를 작성해 제출하고 있다. 2020.5.19 uwg806@yna.co.kr



삼성전자가 신속통로 제도로 대규모 인력을 파견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4월 파견 땐 특별 허가를 받았다. 한 달 새 500여명을 시안 공장 증설 인력으로 투입한 셈이다.

파견된 삼성전자 본사 직원, 장비 협력사, 건설사 등 기술진들은 시안 2공장 라인 구축, 장비 입고 등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시안 반도체 공장은 삼성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로 150억 달러 규모의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증설 작업은 80억달러(약 9조5천억원) 규모의 2공장 2단계 투자의 일환으로 파악된다. 2단계 투자 양산 시점은 내년 상반기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3월에는 70억달러 규모의 1단계 투자가 결실을 보아 첫 제품 출하를 기념하는 행사가 열렸다

연합뉴스

이재용 부회장,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 방문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2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3차원 구조로 만든 V-낸드플래시로 같은 메모리 반도체인 D램 시장과 비교해 회복세가 가파르다.

삼성전자가 낸드 수요 증가에 최대한으로 대응하기 위해 시안 공장 증설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그간 코로나19로 중국 출장이 미뤄지면서 나왔던 증설 차질 우려도 사그라들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지난 17일 신속통로 제도를 활용해 시안 반도체 공장을 다녀왔다.

이 부회장은 18일 생산현장에서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밝힌 뒤 산시성 서기를 만나 협력 확대를 다짐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중국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시안 공장을 직접 찾아 추가 투자를 언급하며 협력 시그널을 대외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삼성SDI도 같은 전세기편에 기술진 26명을 태워 중국으로 보냈다. 시안 전기차 배터리 공장 램프업(생산량 증대) 인력이다.

이밖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등 3개 전자 계열사도 지난 10일 중국 톈진(天津) 공장 인력을 급파한 데 이어 내달 추가 파견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