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1223 0042020052260281223 02 02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0135779000 1590145231000 목재 20대 기계 사망 2005222131 related

"죽다 살아난 기분"...20대 코로나19 환자가 직접 전하는 투병기

글자크기
■ 진행 : 김영수 앵커, 강려원 앵커
■ 출연 : 이정환 / 코로나19 확진자 (입원 47일째)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만약 내가 코로나19에 감염된다면 선뜻 주변에 알리기가 쉽지 않을 겁니다.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사회적인 편견도 있을 수 있고요. 불편한 시선도 무시할 수 없을 겁니다. 그런데 코로나19 경각심을 알리기 위해서 직접 인터넷에 투병기를 공개한 20대 환자가 있습니다. [앵커] 지난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40일 넘게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이정환 씨 연결해서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정환 씨, 나와계시죠?

안녕하세요. 먼저 지금 건강 상태가 어떻습니까?

[이정환]
지금 건강 상태는 매우 양호한 편입니다. 그런데 말하다가 가끔씩 기침이 나오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

[앵커]
지금 병원에 입원해 계시는 거죠?

[이정환]
맞습니다.

[앵커]
얼마 전에 1차 검사 때는 음성이 나왔고 어제는 2차 검사 때 다시 양성이 나왔다면서요?

[이정환]
네, 맞습니다. 원래 맨 처음에 음성이 나오면 24시간 내에 다시 음성이 나와야 퇴원이 가능한데요. 어제는 안타깝게도 다시 양성이 나와버려서 3일 뒤에 다시 코로나 검사를 할 예정입니다.

[앵커]
참 쉽지 않은 상황이었을 것 같은데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입니다. 사실 코로나19 감염 사실 알리는 결정이 쉽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사회적인 시선도 있고요. 그런데 코로나19 투병기, 경각심을 알리기 위해서 알리기로 결정하셨다고요?

[이정환]
맞습니다. 사실 이 해당 V로그를 만들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제 투병 이력이, 코로나 확진 이력이 사람들한테 알려지게 된다면 제가 받을 불이익이 두려워서 관련된 영상을 올리는 걸 망설였는데요. 하지만 제 지인분들과 친구들이 많은 응원을 해 주셔서 용기를 얻고 또 이 영상이 충분히 코로나 환자분들과 국민 여러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을 거라고 확신이 들어서 해당 영상을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올해 초에 터키 이스탄불에서 교환학생으로 생활을 하셨고 또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3개월 만에 귀국하셨다고 들었습니다. 귀국 이후에 진단검사를 받았고 양성이 나온 거죠?

[이정환]
네, 귀국하고 난 다음에 바로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요. 무증상자 양성이 나왔습니다.

[앵커]
특별한 증상이 처음에 있었습니까?

[이정환]
무증상자였기 때문에 전혀 증상이 없었고요. 그래서 맨 처음에 양성 판정을 받고 굉장히 당혹스러웠습니다.

[앵커]
그러면 입국해서 어디에 있다가 검사를 받았고 그리고 어디서 치료를 받고 계신 겁니까?

[이정환]
입국하자마자 공항에 배치된 특별수송버스를 타고 관내에 있는 보건소에 가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요. 코로나 검사 끝나는 대로 관용차를 타고 집까지 간 다음에 집에서 하룻밤 자고 그다음 날 아침에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앵커]
양성 판정을 받고. 그런데 처음에 귀국하실 때는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놀라셨겠어요, 양성이 나와서.

[이정환]
네, 많이 놀랐고요. 조금 당혹스럽기도 했고 사실이 잘 안 믿겨졌습니다.

[앵커]
그런데 코로나19가 감염 증상이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난다고 전문가들이 이야기하더라고요. 그런데 우리 이정환 씨께서는 어땠습니까? 증상이 어떻게 나타났죠?

[이정환]
제가 무증상자 센터에 간 하루 뒤에 열이 39도까지 올랐고요. 열이 39도로 올라서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돼서 이송된 이후부터는 본격적으로 기침을 하기 시작했고 가래가 나왔고 근육통이 심해서 하루에 1시간 잠자기도 힘들었습니다.

[앵커]
어떤 증상이 제일 힘드셨어요?

[이정환]
무엇보다 온몸을 쑤시는 근육통이 제일 힘들었습니다. 바닥면과 접촉하는 신체 부분이 제 몸무게 무게로 인해서 눌리는데 그로 인한 근육통이 너무 심해서 잠을 잘 수가 없었습니다.

[앵커]
그런 증상이 얼마나 오래 지속되던가요?

[이정환]
가장 심할 때는 열흘 동안 가장 심했고요. 총 기간은 14일 정도 지속됐습니다.

[앵커]
지금 화면에 나오는 게 치료받는 장면 그리고 검사받는 장면인가 봐요.

[이정환]
치료받는 장면이 따로 들어가 있지는 않은 것 같고요. 여기 간호사분들하고 의사분들하고 최대한 접촉을 더 조금이라도 덜 하기 위해서 바이오 체크 같은 거는 스스로 하게 돼 있습니다.

[앵커]
이정환 씨, 지금 몸이 많이 안 좋은 것으로 알고 있고 또 목 상태가 특히 안 좋은 걸로 알고 있는데 저희와 인터뷰를 하면서 물 드시고 편안하게 해 주셔고 괜찮습니다. 지금 47일째 입원 중이시지 않습니까? 몇 번이나 코로나19 검사를 하셨는지요?

[이정환]
어제 검사가 마지막, 가장 최근에 한 검사였는데요. 어제까지 14번의 검사가 있었습니다.

[앵커]
그러면 다시 또 한 번 검사받고 음성 나오면 퇴원하시는 거죠?

[이정환]
음성을 한 번 받고 이틀 연속으로 음성이 나와야 퇴원이 가능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치료 과정이 쉽지 않다고 들었습니다. 현재 치료약이 없기 때문일 텐데요. 에이즈치료제를 먹기도 하고 여러 약을 처방받는다고 들었는데 이정환 씨께서는 무슨 약을 먹었습니까?

[이정환]
저는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라는 약을 처방받았는데요. 관련된 약을 복용하기 시작한 뒤로부터 부작용이 굉장히 심하게 나타났습니다.

[앵커]
어떤 부작용이 있었나요?

[이정환]
가장 크게 대표적으로는 먹자마자 소화불량이 굉장히 심하게 왔고 그로 인해서 구토 증세나, 구토를 심지어 하기도 했고요. 물을 마시면 이게 몸에 흡수가 되지 않고 바로 빠져나가서 몸이 점점점 말라갔고 힘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앵커]
지금은 좀 괜찮아지신 것 같은데 식사도 잘 하십니까?

[이정환]
네, 2주가 지난 이후부터는 몸이 급속도로 회복이 잘 돼서 지금은 몸 상태가 매우 좋은 상태고 병원에 있는 이유는 아직 몸 안에 있는 바이러스가 안 빠져나가서 병원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앵커]
몸 상태가 좋아지셨다고 하니까 그래도 참 다행입니다. 이정환 씨의 경우에는 저희가 듣기에 약물 부작용이 심해서 새로운 치료제 임상실험에 참여해달라 이런 제안도 받으셨다고요?

[이정환]
맞습니다. 제가 안 그래도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증상과 그리고 칼레트라 약에 대한 부작용이 너무 심해서 고통을 심하게 호소하니까 의사 선생님께서 렘데시비르라는 임상시험에 참여할 생각이 없냐고 여쭤보셔서 저는 당장 살고 싶어서 렘데시비르 임상시험에 참여했었습니다.

[앵커]
렘데시비르. 그런데 직접 복용하시지는 못한 것 같고요.

[이정환]
제가 렘데시비르 임상실험에 참여했는데 실험 대조군이 렘데시비르 투여군이 있고 비교군인 칼레트라군이 있는데 안타깝게도 칼레트라군에 해당이 돼서 렘데시비르는 최종적으로는 투여하지 못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에이즈 치료제군에 들어간 거군요. 칼레트라만 드시는 걸로.

[이정환]
맞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그런데 이게 육체적 고통뿐만 아니라 심적 고통도 매우 심하다면서요?

[이정환]
몸이 어느 정도 회복된 다음에는 무기력증에 시달렸고요. 그리고 입원한 지 33일째가 되는 날에는 열 번째 코로나 검사를 받았는데 열 번 연속 양성이 나와서 그로 인한 우울감을 심하게 겪었습니다.

[앵커]
지금 47일째 입원 중이다 보니까 상당히 많은 부분이 힘드실 것 같은데 47일 동안 구체적으로 어떤 심적인 변화가 있었는지 설명해 주실 수 있을까요?

[이정환]
2번의 큰 심적인 변화가 있다고 말씀드리지 않았습니까? 무기력증과 우울감을 겪었는데 그때마다 저는 이 무기력증과 우울감을 극복하기 위해서 일기 쓰기를 통해서 자아성찰을 많이 했는데요. 그렇게 글쓰기가 제가 안 좋은 감정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움을 많이 줘서 현재는 감정적으로 굉장히 안정적인 상태입니다.

[앵커]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계신 것 같아요, 제가 보기에도요. 그리고 이 투병기를 지금 인터넷에 올리셨잖아요. 그 투병기를 저도 봤거든요. 그러니까 본인의 이야기를 아주 편하게 설명을 해 주고 계시던데 주변 사람도 많이 응원해 주셨다고 하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편견, 오해도 있었을 것 같았다. 본인도 그렇게 말씀하셨는데 주변분들한테 어떤 이야기 해 주고 싶으세요?

[이정환]
일단 제 이야기를 들어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한테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요. 사실 제 이야기를 보시고 코로나 걸린 게 무슨 자랑이냐, 이런 식으로 쓴소리를 해 주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저는 코로나바이러스 걸린 걸 자랑하기 위해서 영상을 올린 게 아니라 제 꿈이 방송기자이기도 해서 이런 영상을 올린다면 공식적으로 많은 도움이 될 것이고 여러 코로나 환자분들에게 힘이 되어 주고 싶어서 해당 영상을 올렸다는 점을 잘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앵커]
최근 우리나라에 퍼진 코로나19 상황을 보면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들이 많습니다. 그중에서도 20대가 절반을 넘는다는 소식을 저희가 앞서서 계속 전해 드렸는데요. 이정환 씨도 20대 젊은이지만 20대 친구들한테 한마디 해 주신다면 어떤 말씀을 해 주실까요?

[이정환]
20대, 30대가 코로나 치사율이 낮다는 이유로 코로나에 대해서 경각심을 가지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저의 경우도 있으니까 이처럼 코로나에 걸려서 진짜 죽을 만큼 힘들고 아픈 경험도 있고 또 저뿐만 아니라 저로 인해서 다른 사람들이 감염이 될 위험도 있지 않습니까? 특히 가깝게는 가족들이 감염이 될 텐데 자신을 위해서라도 또 가족들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꼭 유흥 같은 걸 자제해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다른 코로나19 환자, 특히 치료에 애써주신 의료진분들한테 하시고 싶은 말씀 있으면 해 주세요.

[이정환]
일단 마지막 확진자가 회복할 때까지 열심히 일해 주고 계신 의료진 여러분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합니다. 저도 의료진 덕분에 지금까지 잘 회복할 수 있었고요. 이런 의료진 여러분들의 노력이 헛수고가 되지 않도록 온 국민 여러분들께서 방역을 위해서 힘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앵커]
네, 알겠습니다. 조만간 또 음성 두 차례 연속 받으시고 퇴원하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우리 사회 그리고 공익을 위해서 코로나19 투병기를 직접 SNS로 올린 이정환 씨 만나봤습니다. 오늘 연결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이정환]
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