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2208 1112020052260282208 03 0302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59454169 false true true false 1590138702000 1590143113000 신용 체크카드 재난 지원금 6월5일 신청 마감 이사 2005240545 related

재난지원금 카드 신청, 다음달 5일까지

글자크기

25일부터 출생연도 상관없이 은행에서 신청가능

이사계획 있어도 우선 신청 후 거주지 변경해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용·체크카드로 받기 위한 온·오프라인 신청이 6월5일로 마감된다.

22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와 카드사는 이날 회의를 통해 신청 마감 기한을 이같이 결정했다. 은행 창구를 통한 오프라인 신청은 다음 달 5일 영업 시간까지, 카드사 홈페이지·애플리케이션·전화 등을 통한 온라인 신청은 같은 날 오후 11시30분까지만 가능하다.

다른 광역자치단체로 이사를 했거나 할 계획인 사람도 카드로 재난지원금을 받고 싶다면 우선 다음 달 5일 전까지 신청을 하고 그 이후에 사용 지역을 변경해야 한다. 당초 재난지원금은 3월29일 기준으로 세대주의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있는 시·도에서만 쓸 수 있어 논란이 일었다. 행안부는 카드사와 함께 거주지 이전을 신청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 중이다.

카드를 통해 재난지원금을 신청했다가 실수로 기부를 한 사람들도 이를 정정하려면 다음 달 5일까지 해당 카드사에 정정 신청을 해야 한다. 그 이후에는 수정이 불가능하다.

6월5일까지 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못한 사람은 주민센터를 통해 선불카드나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원금을 받아야 한다. 선불카드와 지역사랑상품권은 6월28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25일부터는 은행 창구를 통한 신청도 5부제가 해제돼 출생연도 끝자리와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다. 단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한 현장 접수는 자치단체가 각자 여건에 따라 5부제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서울·부산·대구·광주·경기·전남·제주 등 7개 광역단체와 전북 익산·순창은 5부제를 유지할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신청 개시 2주 만에 전체 대상 가구의 약 90%가 신청을 마쳐 향후 신청 수요가 많지 않다는 점을 고려해 카드사를 통한 신청 마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21일 기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인 2,171만가구 중 88.5%(1,921만가구)가 지원금을 받아갔다.
/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