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3328 0032020052260283328 01 01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43528000 1590143542000 박원순 노무현 동지 2005240201 related

박원순 "저는 노무현의 영원한 동지…남은 과제 풀어갈 것"

글자크기
연합뉴스

권양숙 여사와 만난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시장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고(故) 노무현 전(前) 대통령 11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고인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경남 김해시와 서울시 사이의 우호 교류 협약 체결차 김해에 들른 박 시장은 페이스북에 "협약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봉하에 다녀왔다. 노 대통령님께 인사 올렸다"고 썼다.

그는 "올해는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서거 11주기 추도식을 최소 규모로 진행하기로 해 미리 찾아뵈었다"며 "권양숙 여사님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정호 의원도 반갑게 맞아주셨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노 전 대통령 덕분에 한국의 여러 분야가 발전하고 있다며 고인의 공적을 기렸다.

박 시장은 "당신께서 사랑하시던 대한민국이 참 많이 바뀌고 있다"며 "우리 시민의 힘이 단단해졌다. 촛불혁명의 힘으로 법을 어긴 대통령을 심판했고 대선, 지방선거, 총선 압승을 통해 민주 진보 정당에 힘을 실어주셨다"고 적었다.

이어 "K-방역의 성공 비결 중 하나는 지방정부의 신속하고 철저한 현장 대응"이라며 "당신께서 지방자치실무연구소 시절부터 꿈꾸던 자치와 분권의 시대가 더 가까워졌다"고 평가했다.

또 "남북관계도 평화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보수 정부에서 막혔던 정상 간 대화가 다시 이어지고 국제사회가 이를 지지하고 있다. 늘 염원하시던 '동북아 평화번영 시대'로 걸어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박원순은 노무현의 영원한 동지"라며 "당신의 뜻을 따라 생전에 미처 못다 하신 대한민국의 남은 과제를 함께 풀어가겠다"고 다짐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