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4563 1212020052260284563 01 0101001 6.1.7-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true false 1590151200000 1590152284000 한명숙 정치자금 수수 결백 입장 재확인 2005240731 related

與, '한명숙 재조사'로 檢개혁 드라이브…범여 "檢 수사권 폐지" 주장도

글자크기
[앵커]
여권이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의 재조사 요구 목소리를 검찰개혁의 동력으로 활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별도로 검찰개혁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던 열린민주당에서는 검찰의 수사권을 아예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윤수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이 공수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했던 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오늘은 검찰 개혁을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한만호 비망록'에 대한 법적 판단이 끝났다고 했지만 아직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박주민
"21대 국회의 가장 큰 과제 중 하나가 바로 검찰개혁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조국 사태를 검찰 개혁의 명분으로 삼았던 여권이 '한명숙 사건' 재수사 문제를 새로운 동력으로 만들고 있는 겁니다.

설훈, 이형석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도 잇따라 재수사를 촉구하며 검찰을 압박했습니다.

설훈 / YTN 라디오
"이 사건은 검찰과 사법부가 같이 짜가지고 만들어낸 사건입니다."

조국 장관 시절, 법무부 인권국장을 지낸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또 다른 한명숙, 제2의, 제3의 조국과 유시민이 나올 수 있다"며 검찰 수사권 폐지까지 주장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강욱 대표에게 당선 축하 전화를 걸어 권력기관 개혁에 열린민주당의 역할을 당부한 바 있습니다.

다만 청와대는 한명숙 사건에 대해 입장을 정할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는 내일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면서 과거 사건 재조사에 대해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V조선 윤수영입니다.

윤수영 기자(swi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