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5173 0372020052260285173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56869000 1590156962000 젝스키스 숙소 2005231315 related

"징하다 징해"..'삼시네세끼' 젝스키스, 숙소 입성→라면부터 난관 봉착[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tvN '삼시네세끼' 캡처


젝스키스가 마침내 숙소에 입성한 가운데 라면 끓이기부터 난관에 봉착했다.

22일 방송된 tvN 예능 '달나라 공약이행 프로젝트 1탄 자급자족 초고속 합숙 라이프 삼시네세끼(이하 '삼시네세끼')'에서는 그룹 젝스키스(은지원, 이재진, 김재덕, 장수원)가 숙소에 도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젝스키스는 제작 설명을 듣는 즉시 납치되다시피 차에 올랐다. 차로 어두운 밤길을 따라가던 중 은지원은 "여기 어디냐. 물 끌어다 써야 하는 거 아니냐"며 의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주변을 둘러보던 장수원 역시 "이 밭 다 갈아야 한다, 2박 3일 동안. 그냥 합숙했다고 할걸"이라고 후회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침내 합숙 장소에 도착한 멤버들. 장수원은 "진짜 어마어마한 데 잡아놨다"며 진저리를 쳤다. 은지원 역시 "닭 운다"며 "정말 징하다, 징해. 합숙을 꼭 이렇게 해야 하나"라고 거들었다. 이어 멤버들은 숙소를 향해 가던 길에서 지렁이에 깜짝 놀라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이들이 머물 장소는 바로 '삼시세끼' 산촌편에서 배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웃으며 지내다 떠난 숙소였다. 잠시 집을 살펴보던 멤버들은 오자마자 드러눕다가 가래떡 베개, 하나로 이어진 이불, 매트를 발견하고 폭소했다.

이어 은지원과 김재덕은 라면 끓이기에 나섰다. 은지원은 "라면 하나 끓여먹어야 하는데 작은 버너 하나도 안주냐"고 제작진에게 토로했고, 설상가상으로 비까지 쏟아졌다. 이에 은지원은 "너무 막막하다"며 좌절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