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183 0042020052360286183 03 03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179835000 1590181573000 비데 ↑ 2005240915 related

휴지 사재던 美, 한국 비데 인기↑...위생·건강 품목 뜬다

글자크기

'한국산 비데' 찾는 해외 주문 증가…포장 라인 2배로 늘려

美 사재기에 '휴지 품귀' 현상…대체재인 비데 수요 급증

중국에서 인기 많은 韓 홍삼, 코로나19에도 판매 ↑

한국인삼공사 "직구몰 판매 중심…1분기 中 수출 15% 증가"

[앵커]
코로나19로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오히려 수출이 늘어난 품목들도 있습니다.

특히 세계적으로 위생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한국산 비데와 소독제 등 관련 품목이 선전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남동공단에 있는 비데 공장입니다.

비데를 조립하고, 옮기는 과정이 쉴 틈 없이 이어집니다.

미국을 중심으로 해외 주문이 급증하면서 이 업체는 포장 라인을 아예 두 배로 늘렸습니다.

[황정욱 / 코웨이 생산운영본부 인천생산팀 대리 : 전년 동기 대비해서 (2분기에) 비데 수출 쪽이 약 170% 정도 늘었는데요. 그중에 90% 정도가 미국으로 가고 있습니다.]

원래 미국은 비데 보급률이 5%가 채 안 될 정도로 비데를 잘 쓰지 않는 나라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람들이 불안감에 휴지 사재기를 시작하고, 휴지 품귀 현상이 벌어지자 대체재인 비데 수요가 급증했습니다.

공기청정기와 소독제, 진단키트 등도 수출 보릿고개 속에 좋은 성적표를 거두고 있습니다.

또 중국에서 면역력 강화 효과로 인기가 많은 홍삼 수출도 코로나19 상황에서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한국인삼공사는 현지 매장 운영에 어려움이 있지만 직구몰 판매를 중심으로 1분기 중국 수출이 오히려 15%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문병기 /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수석연구원 : 코로나19 이후에 (청정 가전·의료용품·건강식품 등) 수출 유망 품목의 규모는 작년 기준으로 연간 320억 달러로 전체 수출의 6%로 크진 않지만 새로운 수출 동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됩니다.]

위기 속에서 떠오른 유망 품목들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는 기업들에게 하나의 새로운 미래 전략의 방향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