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264 1092020052360286264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0182337000 1590183481000 中 대응 우리 인재 유출 2005232131

中, 결국 성장률 목표치 발표 못해…‘1000조 원’ 코로나 뉴딜 본격화

글자크기

[앵커]

중국에선 우리의 국회 격인 전인대가 시작됐는데,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경제에 대한 위기감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매년 해오던 성장률 목표치 발표를 하지 못했습니다.

이런 초유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사상 최대 규모의 부양책을 내놨습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산당 지도력과 사회주의 체제 역량으로 전염병 저지에 성공했다고 자평한 중국 지도부.

하지만, 해마다 제시하던 경제성장률 목표를 올해는 내놓지 못했습니다.

코로나19로 내수가 휘청이고 전 세계 유행에 수출 시장까지 타격을 받는 경제의 불확실성 때문입니다.

[리커창/중국 국무원 총리 : "현재 전염병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경제 사회) 발전 임무는 매우 어렵습니다."]

올해까지 시진핑 주석이 약속한 모두가 잘사는 사회를 실현해야 하는 만큼 대규모 부양책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5조 7,500억 위안 우리 돈 996조 원 상당으로 2008년 금융 위기 때 4조 위안을 훌쩍 넘어서는 규모입니다.

13년 만에 국채 1조 위안을 발행하고, 재정 적자율을 올려 1조 위안을 더 조달합니다.

지방정부 특수목적 채권도 3조 7,500억 위안으로 늘렸습니다.

중국 정부는 이 재원을 디지털 신인프라 구축과 소비 확대 등 경기 부양에 쏟아붓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고용 불안이 사회 불안으로 이어지는만큼 일자리 900만 개 목표 등도 제시했습니다.

미국과의 갈등이 무역 전쟁을 넘어 남중국해 등에서 군사적 긴장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국방 예산은 6.6% 늘렸습니다.

중국은 이번 전인대 기간 미국과의 충돌이 예견된 홍콩 국가보안법 도입에 관한 결의안 초안도 통과시킬 예정입니다.

코로나19 책임론을 앞세우며 거세지는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행보로 풀이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최영은 기자 (imlif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