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426 0232020052360286426 04 0403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85653000 1590185947000 美백악관 워싱턴DC 도시권 코로나19 2005232231

美, "홍콩 자본 시장 엑소더스 볼 것"‥中 기업 대거 제재

글자크기

국무부, 백악관 연이어 공세

상무부는 30여 기업과 기관 블랙리스트 등재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을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백악관은 홍콩에 투자한 자본의 엑소더스 가능성도 경고했다. 미 상무부가 30여곳에 달하는 중국 기관과 회사를 블랙리스트에 올린 것도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을 통해 "홍콩은 자유의 보루로 번창해 왔으며 미국은 홍콩의 높은 수준의 자율성과 민주적 제도, 시민의 자유를 존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홍콩의 자율성과 자유에 영향을 미치는 어떤 결정도 일국양제에 대한 우리의 평가와 영토의 지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홍콩 주민과 함께할 것"이라고 힘주어 강조했다.


케빈 해싯 미국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은 이날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홍콩 국가보안법 추진이 외국 자본들의 '홍콩 엑소더스' 현상을 초래하는 등 중국과 홍콩 경제에 큰 타격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해싯 선임보좌관은 "홍콩에 대한 중국의 조치는 중국 경제 및 홍콩 경제에 매우 매우 안 좋을 것"이라며 "우리는 어떠한 대응이 가능한지에 대해 살펴보고 있으며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했다. 그는 "이번 조치는 매우 겁나는 조치"라고도 했다.


해싯 보좌관은 "나는 홍콩에서 심각한 자본 탈출 문제가 생길 것으로 예상한다"며 중국이 이번 조치를 강행할 경우 "그들(홍콩)은 더이상 아시아의 금융 중심지가 되지 않을 것이다. 매우 매우 중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추진을 발표한 영향으로 이날 홍콩 증시에서 항생지수는 5.56%나 추락했다.


미국 상무부도 대중 공세에 나섰다. 상무부는 이날 30여개 중국 회사와 기관을 무더기로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대량살상무기(WMD) 및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과 관련한 이유를 들었지만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방침에 대한 대응조치로 추정되고 있다.


이날 거래제한 명단에 오른 회사 중에는 중국의 대형 인공지능 회사 넷포사와 이 회사의 안면인식 관련 자회사가 포함됐으며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로봇 회사 클라우드마인즈, 중국 대표 사이버보안업체 치후360도 거래제한 명단에 올랐다.


거래제한 명단에 포함되면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는 미국 기술에 접근할 수 없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