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624 0142020052360286624 03 0306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88414000 1590188424000 서울 아파트값 하락세 경기 인천 2005240931 related

서울 아파트값 하락세 주춤 경기·인천은 반등

글자크기
거래량 말라붙은 가운데
매수-매도 줄다리기 형국
풍선효과 다시 반짝 회복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아파트값이 8주 연속 약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하락폭이 제한적인 수준에 그쳐 보합권에서 방향성 탐색에 들어간 모습니다.

5주 연속 떨어졌던 일반아파트는 보합을 기록했고, 거래량이 줄어들며 관망세가 짙어진 분위기다.

하지만 급매물 소화 이후 반등을 모색하기에는 힘이 부친다는 평가다. 총선 이후 수도권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 용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책이 지속적으로 나오며 추격 매수가 제한도기 때문이다.

■서울, 하락세 주춤 방향성 모색
23일 부동산업계 및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지난주와 동일한 -0.01%를 나타냈다.

재건축은 0.06% 떨어져 전주(-0.05%)보다 낙폭이 더 커졌지만, 일반 아파트는 보합을 기록했다. 이밖에 신도시가 0.01% 올랐고, 경기·인천은 저평가 지역에서의 거래가 이어지면서 0.05% 상승했다.

서울에서는 6월 1일 과세기준일을 앞두고 양도소득세 절세를 노린 다주택자의 막바지 매물이 나올 예정이어서 매도자와 매수자간 가격 줄다리기가 이어질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송파(-0.08%), 강남(-0.06%), 광진(-0.03%), 강동(-0.01%) 순으로 내렸다. 송파는 잠실동 잠실엘스와 레이크팰리스, 트리지움 등이 1000만~3000만원 하락했다. 강남은 구축 아파트인 압구정동 신현대와 개포동 주공6단지, 대청 등이 1000만~7500만원 떨어졌다.

이번 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용산은 아직 뚜렷한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았다.

신도시는 일산(0.03%), 평촌(0.03%), 산본(0.02%), 김포한강(0.01%), 판교(0.01%) 순으로 올랐다.

■전세시장 서울 안정적 경기·인천 상승
전세시장은 서울이 0.01% 상승해 지난주(0.03%)보다 상승폭이 줄면서 안정된 흐름을 이어갔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0.02%씩 올랐다.

서울은 도봉(0.09%), 용산(0.07%), 성북(0.06%), 중구(0.06%), 중랑(0.04%), 구로(0.03%) 순으로 올랐다. 우선순위 청약을 위한 지역 내 거주기간이 2년으로 늘어나면서 서울로 전세수요가 일부 유입되는 분위기다. 도봉은 창동 상계주공17단지와 상계주공19단지가 500만~750만원 상승했다. 용산은 정부의 개발계획이 발표된 이후 거주 목적의 청약수요가 유입되면서 전세가격이 강세다. 한남동 한남힐스테이트, 한남리첸시아가 1000만~3000만원 올랐다.

■풍선효과 지역 반등세 더 이어지나
정부 규제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값이 8주 연속 하락했지만 일부 급매물이 거래된 이후 하락폭은 다소 주춤해지는 양상이다. 특히 각종 규제가 집중된 서울과 달리 신도시나 경기, 인천은 꾸준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중저가 아파트가 많고 상대적으로 덜 오른 비규제지역의 풍선효과가 조금 더 이어질 전망이다. 다음주에는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인하도 예상된다. 저금리에 따른 유동성 효과와 정부 규제가 서로 충돌하고 있어 수요자들은 방향성 탐색을 위한 관망세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