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173 0532020052360287173 04 0401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93288000 1590193592000 美 中 기관 기업 33곳 블랙리스트 위구르 인권 탄압 2005240201

美, 홍콩국보법 하루만에 中기업 33곳 블랙리스트 올려

글자크기

WMD관련·위구르 인권탄압 내세워 中대형기업 거래제한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홍콩의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하기로 한 지 하루만에 미국 정부가 중국기업 33곳을 블랙리스트에 추가로 올렸다.

미국 상무부는 22일(현지시간) 대량살상무기(WMD) 관련 및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 이유를 들어 33개의 중국 회사와 기관을 거래제한 명단(Entity List)에 올렸다고 밝혔다.

거래제한 명단에 오르면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는 미국 기술에 접근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블랙리스트로도 불린다.

이 리스트에 오른 곳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대한 중국의 첨단 감시를 가능하게 했다는 7개 기업이 포함됐다.

또 미국의 국가안보나 외교정책에 반하는 활동에 관련된 중국 정부·상업기관 24곳도 명단에 올랐다.

기업들 가운데는 중국의 대형 인공지능 회사 넷포사(NetPosa)가 포함돼 있다. 이 회사의 안면인식 관련 자회사가 위구르 지역 무슬림 감시에 연관돼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로봇 회사 클라우드마인즈(CloudMinds)도 명단에 들어갔다.

이 회사는 소프트뱅크 자회사가 개발한 인공지능 로봇 페퍼와 같은 로봇 운용을 위해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로이터통신이 설명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미국에서 중국 본사로 기술 및 기술정보를 이전하는 게 금지됐다.

중국의 주요 사이버보안업체인 치후360(Qihoo360)도 거래제한 명단에 포함됐다.

2015년 나스닥에서 상장폐지된 이 회사는 최근 CIA 해킹 도구가 중국 항공 분야를 공략하기 위해 사용됐다는 증거를 발견했다고 주장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10월에도 중국 당국의 위구르 인권탄압과 관련해 중국의 기관 및 기업 28곳을 거래제한 명단에 올린 바 있다.

지난 15일에는 화웨이를 상대로 한 추가 규제조치를 내놓은 바도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