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454 0962020052360287454 02 0211001 6.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95367000 1590195371000 related

고3 등교 첫 주, 인천·경기서 등교 중지 사태도 발생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코로나19 여파로 미뤄졌던 고등학교 3학년 등교일인 20일 서울의 한 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교실 입실 전 열화상 카메라를 지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전국 고등학교 3학년이 지난 20일 첫 등교수업을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80일 만에 등교수업이 진행됐지만, 인천과 경기 안성, 대구에선 고3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등교 중지 사태도 발생했다.

23일 교육부와 각시도교육청에 따르면 등교 첫날인 20일 전국 2363개 고교 가운데 2277곳에서 등교 수업이 진행됐으며 고3 출석률은 95.2%였다.

전체 44만2141명 가운데 등교하지 않은 학생은 2만1291명이었다. 확진자 발생으로 귀가 등의 조처가 내려진 인천 고교생이 다수를 차지했으며, 가정·체험학습 사유로 등교하지 않은 학생은 1198명이었다.

전국 대부분 학교의 고3이 이날부터 매일 학교에 가기 시작했지만 일부 지역에선 등교 중지 사태가 발생했다. 등교 첫날 인천과 안성 지역의 75개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 즉시 귀가 조처됐거나 등교가 중지됐다.

인천에선 등교 직전인 20일 새벽 고교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시내 10개 군·구 가운데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등 5개구 관내 고교 66곳의 고3 학생 모두를 등교 직후 귀가시켰다. 인천 내 나머지 5개 군·구는 정상적으로 수업을 했다. 인천시교육청은 66개 학교의 등교 수업을 25일 재개한다.

안성에선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되지 않으면서 20일 하루 동안 9개 고등학교에 대해 등교 중지 결정을 내렸다. 등교 이틀째인 21일에는 대구농업마이스터고에서 기숙사 입소 학생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학교가 폐쇄되고 3학년 전원이 귀가 조처됐다.

일부 지역에서 고3 확진자가 나오면서 등교와 수능일을 추가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교육부는 올해 예정된 학사 및 입시 일정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21일 브리핑에서 “27일 등교는 예정대로 진행하고 대학 입시 일정, 원칙과 관련해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고3에 이어 고2 이하 학생들 역시 다음 주부터 1주일 단위로 순차적으로 등교한다.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각각 등교한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