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466 1192020052360287466 04 04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0195424000 1590195427000 中 부총리 보안법 소그룹 겨냥 반대 시위 2005240631

美 "홍콩보안법 재고" 압박…경제혜택 박탈카드

글자크기
美 "홍콩보안법 재고" 압박…경제혜택 박탈카드

[앵커]

미국 행정부가 중국이 추진중인 홍콩 국가보안법의 재고를 일제히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일국 양제' 원칙에 대한 미국의 평가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고, 홍콩에 대한 경제 혜택을 박탈하는 카드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워싱턴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에 대해 "형편없는 제안"이라며 "재고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22일 성명을 통해 "홍콩의 자치권과 자유에 영향을 주는 어떤 결정도 한 국가 두 체제라는 '일국양제' 원칙에 영향을 미칠"이라며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중국이 홍콩 보안법 제정을 강행할 경우 '일국양제'에 대한 재평가와 관계 재정립이 있을 수 있다는 경고로 해석됩니다.

미국이 홍콩에 부여한 각종 경제적 혜택을 박탈하는 카드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은 "홍콩은 미국 시장에 대한 특별한 접근권을 누리고 있다"며 "권리들이 지속 될 수 있을지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영국 등 전세계 우방들도 대응할 것"이라며 국제적인 반(反) 중국 전선을 구축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선임보좌관은 "외국 자본들의 '홍콩 엑소더스' 즉 대탈출 현상을 초래해 중국과 홍콩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그동안 중국에 대한 정책을 놓고 온도차를 보이던 경제 당국자와 안보 당국자들이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대중 강경론이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미 상무부는 이날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탄압 등과 관련해 30여개 중국 회사와 기관을 거래제한 명단에 추가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