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811 1192020052360287811 02 0208002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0197069000 1590197074000 기상청 올여름 극심한 더위 태풍 2~3개 전망 2005231431 related

올여름 극심한 더위 예고…태풍 2~3개 올 듯

글자크기
올여름 극심한 더위 예고…태풍 2~3개 올 듯

[앵커]

해마다 여름이 더워지고 있습니다.

올 여름도 예년보다 심한 무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됐는데요.

집중호우도 잦을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합니다.

자세한 여름 날씨 전망을 김재훈 기상전문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올 여름도 만만치 않은 더위가 예고됐습니다.

최고기온이 33도를 웃도는 폭염일수가 최대 25일까지 발생할 전망인데, 예년의 두 배 수준입니다.

특히 8월 초에는 북태평양과 대륙에서 한반도로 동시에 열기가 몰려들며 무더위가 절정에 달할 전망입니다.

<이현수 / 기상청 기후예측과장> "북태평양고기압이 우리나라쪽으로 확장하는 가운데 중국쪽에 위치하고 있는 열적 고기압과 티벳고기압의 부분적인 영향으로 온도가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기상청은 올 여름 더위가 강력한 폭염이 지속됐던 2016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역대 최악으로 기록된 2018년 보다는 강도가 약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당시 극한폭염을 만든 티벳고기압이 2년 전 만큼은 힘을 쓰지 못할 것이라는 게 이유입니다.

<이현수 / 기상청 기후예측과장> "티벳 지역에 눈 덮힘이 많았고 (중략) 서서히 녹는 단계가 되었는데요. 물에 의해서 대기가 가열되면서 팽창할 수 있는 조건을 저지시키거든요."

장마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6월 말에서 7월 초에 시작할 전망입니다.

장마철에도 비가 내리지 않는 날이 많겠지만, 한 번 내릴 때 집중호우 형태로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여름철 태풍은 2~3개 정도가 한반도에 영향을 줄 전망인데, 중심 풍속이 초속 54m가 넘는 초강력 태풍이 북상할 가능성도 있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kimjh0@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