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881 0432020052360287881 01 01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97383000 1590197420000 김두관 주호영 황당한 사면 주장 운운 2005241331 related

김두관, 주호영 사면건의에 "盧 11주기에 황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인 오늘(23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황당한 사면 주장에 노 전 대통령을 운운하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페이스북에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심정을 적으며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다. 대통령마다 예외 없이 불행해지는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사면을 거론했습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주 원내대표가 왜 하필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년 바로 전날 사면 건의를 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지금은 사면을 건의할 때가 아니라 두 전직 대통령에게 반성과 사과를 촉구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뇌물과 국정농단이라는 범죄로 감옥 간 두 전직 대통령과 정치검찰의 표적 수사와 정치보복으로 운명을 달리한 노 전 대통령을 모두 '불행한 전직 대통령'이라며 한 묶음으로 표현한 것도 매우 유감"이라며 "노 전 대통령 기일 전날에 고인의 불행을 이런 식으로 이용하는 것은 고인과 상대 당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뇌물을 상습적으로 받아먹고 국정농단으로 탄핵을 당하고도 자신의 죄를 단 하나도 인정하지 않았고 사과와 반성도 전혀 없다. 어떤 이유로 사면을 해야 하는지 이유를 찾을 수가 없다"며 "국민이 납득하지 못하는 사면은 국론 분열만 초래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반성 없는 사면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 전두환이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며 "청산하지 못한 불행한 역사의 고리를 이번에는 반드시 끊자는 결의를 모아야 한다. 그래야 노 전 대통령께 당당히 인사드릴 수 있지 않겠냐"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윤영현 기자(yoon@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