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8903 0232020052360288903 04 0403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06321000 1590206335000

美 민주당 대선후보 바이든 '흑인'관련 발언으로 구설수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흑인 관련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흑인이라면 당연히 본인을 지지해야 한다는 식의 발언을 한 것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한 라디오쇼에 출연해 오는 11월 미국 대선과 관련해 "나를 지지할지, 트럼프를 지지할지를 생각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 흑인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부통령을 지내는 등 미국 내 흑인들로부터 강한 지지를 얻고 있으며, 이번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도 흑인들의 강력한 지지를 얻어 강령한 경쟁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을 제칠 수 있었다. 흑인들의 광범위한 지지를 얻고 있다는 자신감을 피력한 발언일 수 있지만, 트럼프 캠프는 이 발언을 논란으로 끌어 올렸다.


트럼프 캠프의 고위 참모이자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 가운데 유일한 흑인이기도 한 윈 스콧 의원은 "부정적인 인종 공격"이라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흑인과 관련해 비인간적인 발언을 한 적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트위터 등을 통해서도 "민주당원들이 흑인 유권자의 지지를 얻는 것을 당연히 여기며, 그렇지(민주당을 지지하지) 않은 흑인들을 윽박지르는 것은 예사로 여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지 "흑인 표를 당연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누구도 인종이나 종교, 배경에 따라 특정당을 투표해서는 안 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