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385 0522020052360290385 04 0401001 6.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8460000 1590218508000

美 상무부, 33개 中 기관·기업 제재리스트에 추가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최근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강화한 미국이 33개의 중국 기관 및 회사에 대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미 상무부는 22일(현지 시각) 대량살상무기(WMD) 및 군사활동 관련된 중국 회사 24곳을 미국의 국익과 외교이익에 반하는 활동을 한 혐의로 제재리스트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무부는 "해당 기업들이 중국이나 홍콩 등에 본사를 두고 중국에 군사물자 조달을 지원할 상당한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상무부는 이와 함께 인권탄압 행위에 연루된 중국 공안 소속 과학수사연구소와 8곳의 중국 회사도 제재리스트에 추가했다. 상무부는 "9개 회사 및 기관이 신장위구르 자치구에 있는 위구르족 등 무슬림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정부의 인권탄압·집단감금 및 감시 행위와 연관된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했다.

이번 리스트에 등재된 기관 중 인공지능(AI) 기업인 '넷포사'(NetPosa)는 미국으로부터 얼굴인식 기술을 통해 무슬림 민족 감시 및 추적한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 소프트뱅크이 투자한 로봇회사 '클라우드마인즈'(CloudMinds)도 리스트에 올랐다.

상무부의 제재 리스트에 오를 경우 미 수출관리규정(EAR)의 적용을 받는 품목들을 거래하는 데 제한을 받게 된다.

현지 매체인 '미국의소리'(VOA)는 이번 조치와 관련해 "미국이 화웨이의 영향력을 제재한 것과 마찬가지로 '국가안보'를 위해 시행됐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5일 미국 정부는 외국 파운드리 업체가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하려면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제재를 대폭 강화했다.

lovus2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