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648 0292020052360290648 08 0804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20740000 1590220835000

[GSL] 이신형, "조성주도 잡아, 김도욱 잡고 결승 가겠다"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조성주도 잡았다, 김도욱도 잡고 결승에 가겠다"

화려하게 부활했던 3년전인 지난 2017년의 모습 그대로였다. 난적 조성주에 이어 프로토스로 4시즌 연속 4강행을 노렸던 조성호를 꺾은 이신형은 결승까지 올라가겠다는 당찬 각오를 전했다.

이신형은 23일 오후 서울 대치동 프릭업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GSL 시즌1' 코드S 조성호의 8강전서 풀세트 접전 끝에 짜릿한 3-2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이신형은 지난 2017년 GSL 시즌3 우승 이후 7시즌만에 4강 무대를 다시 밟게 됐다.

풀세트 접전 끝에 조성호를 제압한 이신형은 "사실 좀 더 쉽게 이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어려운 경기였다"라고 7시즌 만에 다시 잡은 4강 진출 소감을 전했다.

본진 자원으로 해병-전차 올인 빌드를 성공시킨 1세트에 대해 그는 "(조)성호가 재선이와 한 경기를 봤다. 상대가 더블로 생각하는 것 같아서 그 점을 이용했다"고 설명한 그는 "3세트에서는 상대 전진 관문과 우주관문을 생각 못했지만 정찰로 상대 건물을 발견했다. 준비했던 빌드가 있었지만 발견하면서 승리했다"고 밝혔다.

김도욱과 4강을 치르는 이신형은 "(김)도욱이가 워낙 잘하고 있다. 테란전을 안한지 오래되서 어려운 상대라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최대한 편하게 경기에 임하려고 한다"고면서 "테테전, 테테전, 모든 선수가 싫어하는 종족전이다. 나도 어렵다고 말했지만, 상대 역시 나를 어려워할 거라고 생각한다. 성주도 잡고 올라갔으니, 도욱이도 잡고 올라가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