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157 0032020052360291157 05 0506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0993684 false true true false 1590224482000 1590225006000 K리그 대전 제주 3-2 역전승 부천 8연승 행진 2005241101

K리그2 대전, '수적 열세' 제주에 3-2 대역전승…개막 무패행진

글자크기

안드레, 3경기 연속골로 시즌 4호골…윤승원 결승 헤딩골

연합뉴스

역전 결승골을 터트린 대전 윤승원.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 대전하나시티즌이 짜릿한 역전승으로 개막 이후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대전은 23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먼저 두 골을 내주고 끌려가다 후반 안드레, 박진섭, 윤승원의 연속골로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올해 시민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새 출발한 대전은 개막 후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 행진을 벌였다.

반면 지난해 K리그1(1부)에서 최하위에 그쳐 창단 이후 처음 K리그2로 강등된 제주는 1무 2패로 첫 승 신고에 다시 실패했다.

제주가 전반 초반 몇차례 득점 기회를 대전 골키퍼 김동준의 선방과 골대 불운 탓에 날렸다.

전반 10분 공민현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오른발슛은 김동준에게 걸렸고, 이어진 코너킥에서 아길라르의 크로스에 이은 주민규의 헤딩슛은 크로스바를 맞고 나갔다.

전반 14분 골 지역 정면에서 시도한 아길라르의 왼발슛도 김동준이 막아냈다.

연합뉴스

선제골로 연결된 제주 공민현의 시저스킥.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 골문을 계속 두드리던 제주는 결국 전반 18분 균형을 무너뜨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페널티박스 안으로 투입된 볼을 아길라르가 잡아 다시 가운데로 찔러줬고, 대전 수비수 이웅희의 다리에 맞고 튀어 오른 공을 공민현이 그림 같은 오른발 시저스킥으로 마무리 지었다.

기세가 오른 제주는 더욱 대전을 몰아붙였다.

전반 29분 페널티박스 왼쪽을 파고든 주민규의 왼발 슈팅이 다시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제주는 후반 9분 주민규의 추가골로 점수 차를 벌렸다.

주민규는 김영욱의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시즌 2호골을 터트렸다.

연합뉴스

3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대전 안드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후반 13분 대전의 대반격이 시작됐다.

제주 임덕근의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안드레가 차넣어 추격을 시작했다.

안드레는 3경기 연속골로 시즌 4호골을 기록하며 득점 선두를 질주했다.

쫓기게 된 제주는 후반 23분 중원을 책임지던 이창민이 대전 박진섭을 향한 거친 태클로 바로 퇴장당해 더욱 궁지에 몰렸다.

제주는 후반 27분 공격수 주민규를 빼고 수비수 임동혁을 투입해 수비를 강화했다.

하지만 수적 우위를 살린 대전의 뒷심이 무서웠다.

대전은 후반 35분 윤승원이 빗맞은 슈팅이 수비 맞고 나오자 박진섭이 오른발로 차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고는 후반 42분 이규로의 크로스를 윤승원이 헤딩 결승골로 연결해 전세를 뒤집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