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162 0252020052360291162 01 01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4492000 1590224525000 related

"민경욱 비이성" vs "하태경 보지마"…하·민 갈등 점입가경

글자크기

하태경 "민경욱 주장은 이성의 영역 넘어"

민경욱 "하태경은 자료 절대 보지마"

조선일보

미래통합당 하태경(왼쪽), 민경욱(오른쪽) 의원.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의 ‘4·15 총선 부정 의혹’과 관련해 23일 당내 일부 갈등이 표면화되고 있다. 통합당 인사들은 그동안 민 의원의 총선 부정 발언에 함구해왔다. 하지만 하태경 의원 등이 나서서 “민 의원을 출당해야 한다”고 하자 민 의원이 이에 반발하는 모양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부정 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 출당 요구가 가혹하다는 의견이 있다”며 “하지만 ‘FOLLOW THE PARTY’ 주장을 하는 이분이 당에 남아 있으면 괴담으로 당이 심각히 오염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하 의원은 “FOLLOW THE PARTY 주장은 이성의 영역을 넘어선 것”이라며 “듣는 사람도 이해하지 못하고, 가장 심각한 건 말하는 사람도 이해 못 하고 말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에게 부탁한다. 본인의 재검표 요구는 얼마든지 하시라. 법원 판결받아 다시 열어보면 된다”며 “하지만 의혹 제기는 이성의 범위 안에서 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문제의 FOLLOW THE PARTY를 도출하는 전 단계의 엑셀파일을 올린다”라며 “느닷없이 끼어든 숫자를 발견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태경 의원은 이 표를 절대 보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민 의원은 부정선거의 증거라는 취지로 총선 관련 파일을 두 차례 올린 뒤 그때마다 “하태경 의원은 절대 보지 말라”고 했다.

‘FOLLOW THE PARTY’ 의혹이란 21대 총선에 중국 해커가 개입했고, 이 해커가 자신만이 알아볼 수 있게 선거 시스템 내부에 일종의 암호 형식으로 ‘FOLLOW THE PARTY’라는 구호를 남겨놨다는 주장이다. 민 의원은 지난 21일 “(프로그래머가) 흩뿌려놓은 숫자 조합을 알아냈다”며 “배열한 숫자를 이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 문자로 변화시켰더니 FOLLOW THE 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 중국 공산당 구호가 ‘영원히 당과 함께 가자’인데 ‘영원’을 빼면 FOLLOW THE PARTY가 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지도부 등은 민 의원의 이와 같은 주장에 대해 함구해왔다. 하지만 하태경 의원이 최초로 민 의원 ‘출당론’을 꺼내 든 이후 당내 갈등이 일부 표면화될 조짐이 일고 있다. 하 의원은 “민 의원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배가 산으로 가다 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이며 민 의원을 출당해야 한다”고 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