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219 0562020052360291219 04 0401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4992000 1590225018000

파키스탄 추락기서 97명 사망… 기적의 생존자는 2명

글자크기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에 추락한 A320 여객기에서 탑승자 99명 중 97명이 숨지고 2명이 생존했다. ‘기적의 생존자’ 둘은 비행기 앞쪽에 앉았던 탑승객으로 알려졌다.

돈(Dawn) 등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국제항공 라호르발 카라치행 A320 여객기(PK8303편)가 지난 22일 오후 2시45분쯤 신드주 카라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했다. 사고기는 수차례 착륙을 시도하다가 활주로에서 1㎞도 안 된 곳에 떨어졌다. 탑승 인원은 승객 91명과 승무원 8명 등 총 99명으로 파악됐다.

세계일보

22일 여객기 추락 사고가 발생한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주택가에서 출동한 보안요원들이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카라치=AFP연합뉴스


신드주 보건당국의 23일 발표에 따르면 이중 “97명의 사망자가 확인됐고, 생존자는 2명”이라고 밝혔다. 여객기가 추락한 뒤 폭발과 함께 불에 타 시신 중 19구만 신원이 확인됐고 나머지는 신원 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다행히 여객기가 추락한 주택가 주민들 중에는 부상자는 발생했으나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다고 당국은 전했다.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사람은 사고기 앞줄에 앉아 있던 펀자브 은행장 자파 마수드와 무함마드 주바이르라는 남성 기술자이다. 무함마드가 화상을 당하는 등 둘은 부상은 입었으나 안정적인 상태로 알려졌다.

무함마드는 “착륙을 앞둔 시점까지 순조로운 비행이었는데 갑자기 기체가 크게 흔들리더니 기장이 ‘엔진에 이상이 생겼고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방송했다”며 “정신을 차리고 보니 사방에서 비명이 들렸고 눈에 보이는 것은 화염뿐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사람도 볼 수 없었다”며 “단지 그들의 비명만 들을 뿐이었다”고 사고 당시를 떠올렸다. 무함마드는 “안전벨트를 풀고 약간의 빛이 보이자 불빛을 향해 갔다”며 “3m 정도 높이에서 뛰어내려야 했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 주택가에 추락한 여객기가 폭발하며 화재가 발생해 22일 소방대원들이 불을 진압하고 있다. 카라치=AP연합뉴스


이번 탑승객 중 상당수는 라마단 종료를 축하하는 ‘이둘피트리’ 명절을 즐기기 위해 집을 나선 가족 단위 파키스탄 여행객으로 파악됐다. 배우 겸 모델인 자라 아비브도 사망자 명단에 포함됐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사고기에 한국인 탑승자는 없고, 미국 국적자가 1명으로 확인됐다.

항공 당국은 사상자 수습이 완료되는 대로 블랙박스를 회수해 본격적으로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한다. 사고기 조종사가 관제소에 기술적 결함을 호소한 뒤 연락이 두절됐기 때문에 기계 결함에 무게가 쏠린 상태다. ‘LiveATC.net’이라는 웹사이트에는 사고기 조종사와 관제사의 마지막 교신 내용이라며 “엔진을 잃었다”, “메이데이, 메이데이 파키스탄 8303”을 외치는 음성 파일이 공개됐다.

사고 목격자인 이자드 마시는 돈과의 인터뷰에서 “여객기가 두 차례 착륙을 시도했지만 바퀴가 나오지 않았다”며 “동체가 바닥에 닿았다가 올라가면서 엔진에 불이 붙은 것을 봤고, 추락했다”고 말했다. 익명의 항공 당국 관계자도 로이터 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착륙 전 기술 결함으로 랜딩기어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사고 원인을 결정하기에 이르다”고 밝혔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