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301 0512020052360291301 05 0506002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5946000 1590225952000

'염기훈 PK 결승골' 수원, 5경기 만에 승리…인천에 1-0 승

글자크기
뉴스1

수원 삼성 선수들이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스1) 김도용 기자 = 수원 삼성이 인천 유나이티드를 꺾고 5경기 만에 올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수원은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에서 인천에 1-0으로 힘겹게 이겼다.

올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와 K리그1에서 4연패에 빠졌던 수원은 5경기 만에 첫 승을 거두는데 성공했다. 인천은 2무 1패로 3경기 연속 무승이 이어졌다.

양 팀 모두 외국인 투톱을 내세운 가운데 경기 초반 수원의 최전방이 더 존재감을 보여줬다. 타카트와 함께 최전방에 배치된 크르피치는 전반 7분 오른발, 9분 뒤 헤딩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슈팅은 정산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좀처럼 골은 나오지 않았다.

주도권을 내준 인천은 전반 19분 만에 케힌데가 부상을 당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이에 인천은 이른 시간 김호남을 넣으면서 예상치 못한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인천이 어수선한 가운데 수원은 계속해서 공세를 높였다. 그러나 전반 32분 타가트의 오른발 슈팅이 정산 골키퍼 손에 맞고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앞서나가는데 실패했다.

전반전 계속해서 득점에 실패하던 수원은 후반 15분 선제골을 넣었다. 김민우가 문지환에게 파울을 당하면서 얻은 페널티킥을 염기훈이 침착하게 슈팅, 골을 기록했다.

올 시즌 첫 실점을 한 인천은 최전방의 무고사, 송시우를 활용한 공격에 나섰지만 마지막 패스의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수원은 수비수 조성진을 투입하면서 수비를 강화, 경기 막판 이어진 인천의 공세를 막아내면서 올 시즌 기분 좋은 첫 승리를 신고했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