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646 0012020052360291646 02 0201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9980000 1590230286000 이한빛 아버지 구의역 김군 참사 추모식 2005241101 related

이한빛 PD의 아버지가 구의역 김군에게 "한빛과 함께 잘 있어"···구의역 참사 추모식 현장

글자크기


경향신문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고 4주기를 앞두고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승강장 앞에서 김 군의 유족과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 하청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 노동인권 문제를 고발하다 세상을 떠난 고(故) 이한빛 CJ ENM PD의 아버지 이용관 씨가 헌화를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하철 승강장에서 홀로 스크린도어 수리 작업을 하다가 열차에 치어 숨진 김군의 기일(28일)을 닷새 앞둔 23일(오늘) 오후 구의역 9-4 플랫폼에서 시민들이 모여 추모식을 열었다.

‘구의역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는 이날 구의역 대합실 2층과 승강장 내선 9-4 플랫폼, 유사 재해가 발생했던 성수역 3번 승강장 10-3 플랫폼과 강남역 승강장 10-2번 플랫폼에서 추모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추모식에는 화력발전소에서 홀로 야간 작업을 하다 숨진 고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씨, 방송계의 노동 착취 현실을 고발하다 세상을 떠난 고 이한빛 CJ ENMPD의 아버지 이용관씨, 공장에서 떨어져 숨진 청년 노동자 고 김태규씨의 누나인 김도연씨와 김군을 추모하는 시민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플랫폼에 국화를 헌화하고 유리벽에는 추모의 메시지를 담은 포스트잇을 붙였다.

고 이한빛 PD는 생전에 2016년 구의역 참사 직후 9-4 플랫폼에 찾아가 추모의 글을 포스트잇으로 남기고 당시의 심정을 페이스북 메모로 남긴 바 있다. 당시 그는 “얼굴조차 모르는 그이에게 오늘도 수고했다는 짧은 편지를 포스트잇에 남기고 왔다 ‘오늘’이라 쓰지 않으면 내가 무너질 것 같기에 오.늘.이라 힘주어 적었다”고 썼다. 고 이한빛 PD의 아버지인 이용관씨는 이 플랫폼 유리벽에 “잊지 않을게. 한빛과 함께 잘 있어”라는 메시지의 포스트잇을 붙였다.

경향신문

구의역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 보도자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의역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는 추모식을 알리는 보도자료를 통해 구의역 김군 재해사건이 일어난 지 4년이 흘렀지만 미약한 처벌 때문에 여전히 유사한 산재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구의역 사건의 경우 법원이 원청에 내린 처벌은 벌금 1000만원 뿐이다. 하청에겐 사장 벌금 1000만원, 법인 벌금 3000만원형이 선고됐다.추모위원회는 “구의역 참사 이전에도 2013년 성수역, 2015년 강남역에서 동일한 사고가 발생했지만 원청인 서울교통공사(구 서울메트로)는 아무 책임을 지지 않았고 하청업체 또한 솜방망이 처벌을 받았다”고 밝혔다.

추모위원회는 이날 “죽은 자은 있어도, 죽인 자는 없는 현실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다”면서 중대재해가 일으킨 기업을 엄중하게 처벌하는 법(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아래는 구의역 9-4 플랫폼에서 김군을 추모하는 시민들의 모습이다.



경향신문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고 4주기를 앞두고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승강장 앞에서 한 시민이 추모 메시지를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윤경 기자 kyu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