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930 0182020052360291930 05 0507002 6.2.0-RELEASE 18 매일경제 58654445 false true true false 1590233267000 1590233290000

브룩스, KBO리그 ‘첫 승’ 신고식…KIA는 5연승 달렸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KIA타이거즈가 5연승을 달렸다.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는 4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KIA는 2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SK와이번스와의 팀간 2차전에서 8-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5연승을 달린 KIA는 시즌 전적 10승 7패를 만들었다. 반면 SK는 3연패에 빠졌다. 시즌 전적은 2승 14패가 됐고,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날 KIA 선발로 나선 브룩스는 6⅔이닝 동안 107개의 공을 던지며 7피안타(1홈런) 4사사구 6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며, 마침내 KBO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4경기 만에 거둔 첫 승이었다.

매일경제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20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 경기가 열렸다. 7회말 2사 1루에서 KIA 선발 브룩스가 김명찬으로 교체되면서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다만 이날 출발은 좋지 않았다. 1회 1사 3루 위기를 맞았고, 제이미 로맥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먼저 실점했다.

하지만 2회부터는 별다른 위기 없이 SK 타선을 요리했다. 2회부터 4회까지 주자를 내보내긴 했지만, 후속타자를 병살이나 범타로 처리하며 실점을 막았다. 그 사이 팀 타선은 4-1로 역전했다. 3회초 김선빈의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어 브룩스의 어깨를 가볍게 했고, 4회초 나지완과 최형우가 각각 안타와 볼넷으로 출루한 뒤, 1사 2,3루에서 이우성의 내야 땅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2사 3루에서 나주환의 투런홈런이 터졌다.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는 순간이었다.

브룩스는 5회 정진기에게 홈런을 맞고 다시 실점했지만, 흔들림 없이 후속타자들을 범타처리했다. 7회초 김선빈의 2타점짜리 적시 2루타로 KIA는 6-2를 만들었다.

다만 7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브룩스는 선두타자 정진기에 안타를 맞았고, 1사 후 정의윤에게 볼넷을 내줬다. 이어 김창평을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지만, 남태혁에겐 1타점 우전적시타를 맞았다.

결국 브룩스는 거기까지였고, KIA는 김명찬-박준표로 이어지는 불펜을 가동했다. 둘이 브룩스가 남긴 주자를 홈으러 불러들이지 않으면서 브룩스는 3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박준표는 8회까지 SK타선을 막았다.

KIA 타선은 9회초 공격에서 2점을 더 보탰다. 9회말에는 홍건희가 마운드에 올라 팀 승리를 지켰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