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979 0022020052360291979 01 0106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33924000 1590290715000 확진자 동선 의심 증상 익명 신고 공군 2005241801 related

"확진자와 동선 겹쳐, 의심 증상 있다" 익명 신고에 공군 발칵

글자크기
중앙일보

공군 소속 제독차량과 방역요원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의 한 공군 비행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지만, 처벌이 두려워 익명으로 신고한다’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됐다.

23일 공군 등에 따르면 전날 한 비행단 소원수리함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며 전 장병을 대상으로 검사해달라는 메모가 나왔다.

익명의 작성자는 메모에서 “죄송하다”면서 “외출 다녀오는 길에 노래방을 들렀는데 간호사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고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혼나고 벌 받는 게 두려워 익명으로 자진신고 한다”며 “부디 전 장병 대상 코로나 검사를 해주세요, 전 생활관에서 격리하겠습니다”라고도 했다.

공군 관계자는 “해당 비행단 소속 전 장병 발열검사 결과 특이사항이 없었으며, 현재 예방적 차원에서 장병들의 외출·외박을 통제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직까지 해당 글의 진위가 파악되지 않았고,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장병 전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PCR 검사를 시행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군 관계자는 “처벌하지 않을 테니 통제를 위해 자진신고하라고 권유하고 있으나, 아직 신고가 들어온 것은 없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