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013 0412020052360292013 02 0213001 6.1.7-RELEASE 41 뉴스웨이 58359492 false false false false 1590234462000 1590234489000 충남소방 학교서 코로나19 2005241031 related

대구 고3 코로나19 확진 1명 외 전원 음성판정

글자크기
[뉴스웨이 강정영 기자]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지난 21일, 고3 학생 1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고등학교의 3학년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검체검사 결과, 22일 오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구시교육청은 코로나19 양성 판정 학생이 발생하자 즉시 보건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밀접접촉자뿐만 아니라 해당학교 고3 학생 전체 111명 중,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 1명과 당일 학교에 오지 않은 4명의 학생을 제외한 학생 106명과 교직원 118명 모두 검체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5월 22일 오전까지 학생 1명을 제외한 전원 음성 판정 받은 것을 확인했으며, 오후 늦게 검사결과가 나오는 학생 1명에 대해서도 최종 음성 판정 받은 것을 확인했다.

이번에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은 등교수업을 앞두고 대구시교육청이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기숙사 입소 학생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확인됐다.

대구시교육청은 이 학생이 다른 지역 거주 학생이다 보니 기숙사에 입소한 다음 날 진단검사를 실시해 양성 판정을 받아 학교가 폐쇄되는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앞으로는 입소 전 코로나19 선별검사를 받고 그 결과가 ‘음성’인 경우에만 기숙사에 입소하도록 했다.

또한, 다른 지역 학생이 학생 거주지 보건소에서 검사를 실시할 경우 자비로 검사를 실시해야하는 부담이 있었으나, 5월 22일부터 이를 개선해 다른 지역에서 검사를 받을 경우에도 본인부담금 중 1인당 6만 2천원 한도로 지원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대구시교육청은 기숙사 입소 학생이 학교 소재지 보건소에서 검사를 실시할 경우 교육청에서 검사비(6만 2천원)를 검사기관에 지급해 왔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기숙사에 입소하는 다른 지역 학생에게도 진단검사비 일정액을 지원함으로써 단체생활로 인한 집단 감염 위험을 줄이고, 학부모의 부담을 덜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