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625 0242020052460292625 07 07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46900000 1590271583000

[e갤러리] 가벼워도 무겁다 '굵은 선' 남자들…서용선 '6+42번가'

글자크기

2019년 작

인체 빌려 속깊은 성찰 화면에 옮겨온 작가

대도시 '일상 아닌 일상' 사는 사람들 포착

빠르고 작게 그린 수채에도 강한 기운 들어

이데일리

서용선 ‘6+42번가’(사진=올미아트스페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두 남자가 모퉁이를 경계로 테이블을 나눠 앉았다. 그들 뒤와 옆으론 얼굴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 두 남자도 있다. 저들이 바투 서고 앉은 저 공간은 어느 카페처럼 보인다. 무엇을 하는지 어떤 생각인지 아무것도 보이지 않지만, 하나는 알겠다. 그저 잠시 몸을 멈출 장소를 찾았다는 것.

굵은 선과 면, 거침없는 색, 작가 서용선(69)의 붓질임을 한눈에 알아볼 작품이다. 작가는 인체를 빌린 속 깊은 성찰을 화면에 옮겨 왔다. 역사화가 그랬고, 신화도가 그랬고, 자화상이 그랬다. 도시 속에 배회하는, 팽창하는 공간에 눌린 현대인도 예외는 아니었다.

‘6+42번가’(6+42St.·2019)는 최근 5개월여 머물던 미국 뉴욕의 미드타운에서 잡아낸 풍경이란다. 자본·속도의 도시에서 일상을 보내는 그네들의 모습이라고. 다만 “일상이 일상이 아닌 그들의 바쁜 일상을 그리려니 바쁘게 그려야” 했단다. 거대하고 두꺼운 유화나 아크릴화 대신 가볍고 작게 수채화로 뽑아낸 이유일 거다.

하지만 그 진가가 어디 가겠나. 무심히 툭툭 내린 붓길에도 여전히 그의 기운이 꽉 찼다.

6월 3일까지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51 올미아트스페이스서 여는 개인전 ‘직관적 사유로서 선: 종이그림’에서 볼 수 있다. 종이에 그래피티·수채. 30.4×22.8㎝. 작가 소장. 올미아트스페이스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