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638 0512020052460292638 06 06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47206000 1590247213000 번외수사 차태현 불독 코믹 액션 스릴 2005241331 related

'번외수사' 차태현VS이선빈, 범인 잡기 경쟁 시작됐다(종합)

글자크기
뉴스1

OCN '번외수사'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번외수사' 차태현과 이선빈이 범인 잡기 경쟁에 나섰다.

23일 오후 방송된 OCN 새 주말드라마 '번외수사'(극본 이유진 정윤선, 연출 강효진)에서는 목숨을 걸고 잠입 취재에 나선 강무영(이선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급 승용차를 타고 다니는 여성을 대상으로 범행을 벌이는 범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교양 프로그램 PD인 강무영은 범인을 잡기 위해 고급 승용차를 빌려타고 스스로 미끼가 됐다.

강무영은 결국 납치됐다. 강무영은 두목(김광규 분)에게 "나 귀한 집 딸이다. 카드랑 집 비밀번호 다 알려줬는데 나 같이 착한 피해자가 어딨냐. 그러니까 이제 좀 풀어달라"며 애원했다.

이를 들은 두목은 "카드는 한도 초과에 현금은 3천원 밖에 없는 빈털터리 주제에 왜 차는 좋은 걸 타고 다니냐"라며 어이없어했다. 이에 강무영은 "셰어카다"라며 울먹였다.

두목은 "거지 주제에 비싼 차를 타고다니냐"라며 "먼저 온 여자들은 팔아넘기고 살짝 애매한 애들은 장기라도 팔았는데 너는…"이라며 인상을 찌푸렸다.

강무영은 자신을 묻기 위해 구덩이를 파고 있는 조폭을 발견하고는 "내가 이래보여도 간은 괜찮다. 왜 나만 묻어버리냐, 아무한테도 말하지 않겠다"라며 애원했다.

하지만 강무영은 조폭들이 파놓은 구덩이에 묻히게 됐고, 이 같은 모습을 탁원(지승현 분)이 숨어서 모두 녹화하고 있었다. 하지만 결국 그 역시 조폭에게 발견되면서 강무영과 함께 구덩이에 묻히게 됐다.

그때 형사 진강호(차태현)가 나타나 테디 정(윤경호 분)와 연장(장진희 분)의 도움으로 두 사람을 구해내고 조폭 일당을 체포했다.

진술서를 쓰기 위해 경찰서로 간 강무영과 탁원은 진강호에게 "우리 때문에 범인을 잡았으니 이번 사건은 우리 프로그램에서 단독 보도하겠다"라고 말했다.

결국 사건은 경찰의 공식 발표로 보도됐고, 강무영은 "이렇게 뒷통수를 치냐"라며 분개했다. 강무영이 맡은 프로그램은 폐지 위기에 처해졌고 결국 시청률 4.5%를 찍어야만 프로그램을 계속 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강무영은 도끼로 피해자를 수십 번 내려찍어 죽은 후 지문이 묻은 흉기를 버리고 도주했던 과거 사건을 취재하기 시작했다. 탁원은 당시 이 사건의 프로파일링을 맡은 적 있어 강무영에게 정보를 전달했다.

같은 시각 진강호는 윤리선생이 살해 당한 사건 조사에 나섰다. 공교롭게도 두 사람이 찾은 범인은 동일인물이었다. 강무영은 진강호 보다 먼저 범인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진강호 역시 강무영보다 먼저 범인을 잡기 위해 수사 속도를 높였다.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