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694 0902020052460292694 02 0201001 6.1.7-RELEASE 90 아주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90250999000 1590251006000 popular

[코로나19] '부천 돌잔치' 40대 확진... 4차 감염 추정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한 경기 부천 뷔페식당을 다녀온 40대 여성이 양성 결과가 나왔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시 부평구는 산곡동 거주자 A(43·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A씨는 최근 확진자가 10명 이상 발생한 부천 '라온파티' 뷔페식당을 지난 9일 지인 가족의 돌잔치 참석차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당일 오후 6시부터 오후 8시 30분까지 해당 뷔페에서 확진자인 택시기사 B(49)씨와 함께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탑코인노래방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B씨는 평일은 택시기사로, 주말은 프리랜서 사진사로 돌잔치 촬영 등을 맡는다.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그는 같은 달 9일 인천 자택에서 부천시 상동 한 뷔페식당까지 자가용을 몰고 이동한 뒤 3시간가량 머물렀다.

이튿날도 같은 뷔페식당에서 사진 촬영 일을 하고 나서 11일부터 기침과 근육통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났다.

그는 12~16일 인천 등지에 머물렀다가 17일 다시 부천의 해당 뷔페식당에서 일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가 감염된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킹클럽 등을 방문한 뒤 감염된 인천 학원강사 C(25)씨의 제자 등이 방문한 곳이다.

A씨는 학원강사로부터 시작해 제자(코인노래방)와 택시기사(코인노래방)로 이어진 4차 감염자로 추정된다.

C씨는 지난 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초기 역학조사 때 직업과 동선 일부를 속여 물의를 빚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방역 당국은 A씨를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그의 남편과 자녀 등 가족 5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한상 기자 rang64@ajunews.com

김한상 rang64@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