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735 0032020052460292735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9291753 false true true false 1590256855000 1590256863000 영국 총리 수석보좌관 봉쇄 위반 논란 사퇴 압박 2005241731

영국 총리 수석보좌관, 봉쇄령 위반논란에 사퇴압박(종합)

글자크기

정부 '실세' 커밍스, 코로나19 증세 보인 뒤 400㎞ 떨어진 부모집서 격리

야권 "보도 사실이라면 사퇴해야" 총공세…내각, 사퇴요구 일축

연합뉴스

도미닉 커밍스 영국 총리 수석보좌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수석보좌관인 도미닉 커밍스가 지난 2일 런던 총리 관저에 들어서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수석 보좌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세를 보이면서도 400㎞를 이동한 사실이 드러나 봉쇄령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

야권은 수석보좌관의 사퇴를 요구하며 공세에 나섰고, 내각은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며 맞섰다.

23일(현지시간) 영국의 일간 가디언과 미러에 따르면, 도미닉 커밍스 영국 총리 수석 보좌관은 지난 3월 말 코로나19 감염된 징후가 있었지만, 더럼에 있는 자신의 부모 집을 방문했다.

커밍스는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발령한 봉쇄령에 따라 런던의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해야 했지만, 런던에서 400㎞ 떨어진 더럼까지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커밍스는 존슨 총리가 3월 27일 자신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밝힌 직후 주말에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느꼈다고 한다.

총리실은 당시 커밍스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지만, 더럼에 있다는 사실까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커밍스는 이후 2주간 격리를 거쳐 지난 4월 14일 업무에 복귀했다.

커밍스의 한 측근은 BBC 방송에 그가 더럼까지 간 것은 맞지만 보건 규정을 어기지 않았으며, 아이를 돌봐주기 위해 부모의 도움이 필요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커밍스는 이날 런던의 자택 밖에서 진을 친 기자들에게 자신이 "합리적이고 합법적으로 행동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기자가 보기 좋지 않은 행동이었다고 하자 "당신들이 생각하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규정에 맞도록) 바르게 행동했느냐가 중요하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나 야권은 정부 '실세'인 커밍스가 봉쇄령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즉각 공세에 나섰다.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의 이언 블랙포드 하원 원내대표는 존슨이 커밍스를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자유민주당(LD)도 정부 지침을 어겼다면 사퇴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제1야당인 노동당은 대변인 논평을 내고 총리실이 커밍스의 행동을 제대로 설명해야 한다면서 "영국인은 일반 국민과 커밍스를 위한 규정이 따로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내각은 커밍스 방어에 나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총리실은 "커밍스의 행동은 코로나19 지침에 부합하는 것이었다"고 밝혔고, 그랜트 섑스 교통부 장관도 "존슨 총리가 커밍스 보좌관에게 전적인 지지를 보냈다"고 말했다.

이미 영국에서는 봉쇄령을 어긴 것으로 드러난 정부자문위원과 보건 책임자가 잇따라 사퇴한 적이 있어 커밍스의 봉쇄령 위반 논란은 당분간 여야의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도미닉 커밍스 영국 총리 수석보좌관
23일 도미닉 커밍스가 런던의 자택을 출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정부에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조언해 온 임피리얼칼리지의 닐 퍼거슨 교수는 자신의 집에 애인을 부른 사실이 밝혀져 정부 자문위원직을 사퇴했고, 스코틀랜드 최고의료책임자인 캐서린 칼더우드 박사도 차로 1시간 이상 가야 하는 별장에 두 차례 방문한 사실이 드러나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커밍스는 영국 언론들이 '막후 조종자'로 묘사할 만큼 정부의 가장 막강한 실세로 알려진 인물이다.

2016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 당시 EU 탈퇴 진영 전략을 책임졌던 커밍스는 존슨 내각에서 브렉시트를 비롯한 핵심 전략을 주도하고 있다.

4월 말에는 정부에 코로나19 대응을 조언하는 과학자문그룹 회의에 여러 차례 참석한 것으로 드러나 자문그룹의 정치적 독립성과 신뢰성을 해쳤다는 논란에도 직면한 바 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