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775 1092020052460292775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59291753 false true true false 1590263250000 1590265711000 영국 총리 수석보좌관 봉쇄 위반 논란 사퇴 압박 2005241801

영국 총리 수석보좌관, 봉쇄령 위반논란에 사퇴압박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수석 보좌관이 코로나 19 증세를 보이면서도 400㎞를 이동한 사실이 드러나 봉쇄령 위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야권은 수석보좌관의 사퇴를 요구하며 공세에 나섰고, 내각은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며 맞섰습니다.

현지시간으로 23일 영국의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도미닉 커밍스 영국 총리 수석 보좌관은 지난 3월 말 코로나 19 감염된 징후가 있었지만, 더럼에 있는 자신의 부모 집을 방문했습니다.

커밍스는 정부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발령한 봉쇄령에 따라 런던의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해야 했지만, 런던에서 400㎞ 떨어진 더럼까지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커밍스는 존슨 총리가 3월 27일 자신의 코로나 19 확진 사실을 밝힌 직후 주말에 코로나 19 의심 증세를 느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총리실은 당시 커밍스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지만, 더럼에 있다는 사실까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커밍스는 이후 2주간 격리를 거쳐 지난 4월 14일 업무에 복귀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김기흥 기자 ( heu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