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818 1022020052460292818 05 0506002 6.1.7-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64153000 1590264245000

[현장리액션] '첫 승' 이끈 염기훈 "맏형, 주장으로서 내가 더 뛰려고"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수원] 윤효용 기자=수원 삼성의 주장 염기훈이 직접 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선배로서 후배들을 이끌어 가는 책임감과 이번 시즌 줄어든 경기 수에 대한 부담감도 이야기했다.

수원은 23일 오후 4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홈경기에서 인천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수원은 리그 2연패, 시즌 공식 4연패의 사슬을 끊어내고 첫 승을 신고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경기 후 인터뷰 선수로 수원의 주장 염기훈이 자리했다. 염기훈은 후반 14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정확한 킥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고, 이 골은 이날 경기의 결승골로 연결됐다. 염기훈은 "오늘 공식 4연패였다. 이번 경기가 잘못된다고 생각하면 어떤 변명도 필요없다고 생각했다. 오늘 이길 의지가 강했고,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경기 소감을 말했다.

4연패의 수렁에서 많은 부담을 느끼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염기훈은 "팀의 주장이고, 맏형으로서 부담이 많았다. 경기를 준비하면서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을 많이 했다. 후배들이 동생들이 힘들 때 내가 한 발 더 뛰려고 했다. 그래서 선수들이 잘 따라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페널티킥 상황에 대해서는 "연습대로 찼다. 정산 골키퍼가 많이 기다리는 선수다. 내 스타일도 잘 알려져 있기 때문에 느낌대로 차려고 했다. 마지막까지 골을 보며 골키퍼의 움직임을 체크한 게 골로 연결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의 프리킥이나 세트피스를 담당하고 있는 염기훈이지만 이날 경기 만큼은 고승범에게 킥을 양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염기훈은 "프리킥 감각은 괜찮았다. 그러나 (고)승범이가 최근 좋은 킥 감각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양보했다. 골을 넣으려는 욕심보다 컨디션이 더 좋은 선수가 차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하루 전에 본 고승범의 프리킥은 거의 다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오늘은 힘이 너무 들어갔는지 어제 그 프리킥이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나도 느낌이 있어서 (고)승범이를 내세웠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시즌 K리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일정이 미뤄진 만큼 경기 수도 줄이기로 결정했다. 총 27라운드로 구성됐고, 적어진 경기 수만큼 성적에 대한 선수들의 부담도 커졌다.

이에 대해 염기훈은 "우리 팀 같은 경우는 시즌 후반부터 컨디션이 올라온다. 이번에는 처음부터 경기를 잘 준비해야 한다"며 "다른 시즌보다 더 부담감을 가지고 시작하는 느낌이다. 경기 수가 줄다보니 하위 스플릿이나 강등권에 갈 수 있는 상황도 어느 정도 있다. 어떻게 보면 다른 팀 선수들도 한 경기 한 경기도 부담스러운 경기가 될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