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964 0032020052460292964 03 0302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67920000 1590267925000 related

자동차부품업체에도 기간산업기금 투입 추진

글자크기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가동 검토…"쌍용차도 예의주시"

연합뉴스

한산한 기아차 광주2공장 주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김다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자동차부품업체에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투입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자동차 산업이 한국 경제와 고용 안정 등에 미치는 특수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자동차부품업체들에 대해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4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수출이 급감하고 이로 인해 공장가동률이 떨어지면서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는 만큼 어떤 형태로든 지원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기간산업기금 운영 규정상 예외규정을 활용해 자동차부품업체를 지원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정부는 산업은행법 시행령에서 항공과 해운업을 지원 대상으로 설정했다. 다만 금융위원회가 국민경제와 고용 안정 등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경우 기획재정부와 협의하에 대상 업종을 추가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의 의견을 토대로 금융위와 기재부가 자동차 산업을 기간산업기금 지원 업종으로 추가 지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한국지엠(GM) 부평1공장 생산라인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40조원 상당의 기간산업기금의 용도를 넓게 보면 기간산업 기업과 협력업체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기금 지원 대상 기업 요건을 기본적으로 '총차입금 5천억원 이상·근로자 300인 이상'으로 설정했지만, 1조원 범위에서 대기업 협력업체를 지원할 수 있는 특화프로그램을 따로 뒀다.

자동차 업체에 연동된 1·2차 협력사까지 지원할 수 있는 여지를 열어둔 것이다.

최근 자동차산업연합회 조사 결과를 보면 1차 부품 협력업체의 국내공장 가동률은 평균 60% 이상 유지되고 있지만, 2차 협력업체는 30% 수준까지 떨어진 곳이 속출하고 있다.

매출액 감소율은 1차 협력업체는 25∼50% 수준, 2차 협력업체는 60% 수준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로 4월 자동차 수출이 44% 감소하고 이로 인해 주요 자동차사 공장이 휴업을 반복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자동차 회사보다 협력업체가 더 큰 타격을 입는 상황이다.

정부는 자동차부품업체들에 국책은행을 통한 자금공급이나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CBO), 기업어음(CP)·회사채 지원 방안 등도 함께 고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막다른 골목에 들어서고 있는 쌍용차 문제 역시 예의주시하고 있다.

쌍용차는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978억원, 순손실 1천935억원이다. 1분기 분기보고서는 감사의견이 거절됐다.

대주주인 마힌드라는 3년 후 흑자전환 목표로 2천300억원 투자 계획을 제시했다가 철회하고 긴급 자금 400억원만 지원키로 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쌍용차의 경우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구조적으로 경영이 악화된 상태이므로 기간산업기금 지원은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면서 "다만 고용 등 국민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감안해 정부가 유동성 지원에 나설 필요가 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spee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