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3085 0372020052460293085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70600000 1590270608000 related

[어게인TV]"외쳐, 무한~"..'놀면?' 유재석X정준하X하하X박명수, 토토닭 재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놀면 뭐하니?'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유재석, 박명수, 하하, 정준하가 토토닭으로 재회해 '무한도전' 시절의 케미를 보여줬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드라이브스루로 치킨 100마리를 나눠주는 도전에 임하는 유재석, 박명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치킨 쿠폰 1000장을 기부하기 위해 100마리 튀기는 것을 도전하기로 했다.

박명수는 치킨 트럭을 빌렸고, 유재석은 인턴을 모집했다. 배구선수 김연경과 정준하가 등장했다. 유재석과 박명수는 정준하의 등장에 놀랐다. 정준하는 "왜 반가워하지 않냐"라고 툴툴거렸다. 박명수는 "아무리 급해도 쓸 사람이 따로 있지 않냐"라고 디스했다.

세 사람은 치킨 트럭에서 분업하기로 했다. 유재석이 후라이드를 튀기고, 박명수는 양념을 맡았다. 정준하는 치킨 포장을 하며 두 사람을 돕기로 했다. 그러나 뜻밖에도 반반 치킨 주문이 폭주했고, 정준하는 연이어 실수했다. 박명수는 윽박지르며, 정준하와 티격태격했다.

그때 새로운 인턴이 등장했다. 바로 김다비였다. 김다비는 호객 행위를 하며 기다리는 손님들의 주의를 끌었다. 그러나 역시 일손이 부족했다. 김다비는 손님을 맞이하다가 깜짝 놀랐다. 다름아닌 근처 사는 하하가 치킨을 맛보기 위해 드라이브스루 하러 온 것.

이를 발견한 유재석은 다짜고짜 하하에게 "우리 일손 부족하다. 내려라"라고 명령했다. 하하는 "나는 치킨을 사러 온 거다"라고 머뭇거렸다. 박명수는 하하에게 "외쳐, 무한~"이라고 말했다. 네 사람은 모두 총체적 난국이었다.

하하는 갑작스럽게 인턴으로 채용돼 주문을 받는가 하면, 손님들을 위해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유재석은 그런 하하를 흐뭇하게 바라봤다. 하하는 뒤에 약속이 있었음에도 "형들을 두고 갈 수가 없다"라고 말하며 끝까지 남아있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네 사람은 치킨 100마리를 나눠주는데 성공했다. 유재석과 박명수는 하하에게 고마운 마음에 "반반 치킨을 싸줄테니까 아이들과 먹어라"라고 말했다. 하하는 "아니다"라고 손사래를 쳤지만, 형들은 도와준 하하에게 고마운 마음에 치킨을 손에 쥐어줬다.

치킨 쿠폰 1000장을 나눠줄 수 있게 됐고, 네 사람에게도 즐거운 시간이었다. '무한도전' 이후로 네 사람의 케미를 다시 볼 수 있어서 시청자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