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1906 0112020052460301906 08 0803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90311028000 1590311048000

5G 시대 'LTE폰의 귀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삼성·LG·애플·샤오미, 잇따라 LTE 폰 출시]

머니투데이

삼성전자 갤럭시A31 / 사진제공=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열됐던 5G(5세대 이동통신) 가입자 유치 경쟁이 다소 잠잠해진 가운데 LTE폰이 잇따라 출시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인지 최근 5G 가입자 증가세는 무뎌졌고 이동통신3사는 5G 가입자 목표를 하향 조정했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LTE 스마트폰 모델이 시장에 모습을 보이고 있다. 5G 시장과 LTE 시장을 동시 공략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LG전자, 애플, 샤오미까지 중저가 LTE폰을 출시하고 나섰다.



삼성·LG·애플·샤오미, LTE 라인업 줄줄이 출격…갤노트9은 재출시



머니투데이

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 올레스퀘어를 찾은 시민들이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체험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2018년 하반기 출시된 갤럭시노트9을 재출시했다. 출고가는 2년 전보다 30만원 낮춘 79만9700원이다.

갤노트9은 이통3사 가운데 SK텔레콤에서만 지난 19일 재출시됐다. SK텔레콤은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히기 위해 출시 후 시간이 지난 플래그십 모델을 저렴한 가격으로 재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물량은 1~2만대 정도로 알려졌다.

이달 초 출시된 삼성전자의 30만원대 중저가폰 갤럭시A31도 LTE폰이다. 이 제품은 웬만한 프리미엄폰 못지 않은 카메라와 배터리 성능, 대화면 등을 탑재한 '가성비 끝판왕'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사전예약부터 일부 유통망에서 '완판'되며 흥행에 성공했다.

이달 초 나온 애플의 보급형 스마트폰 '아이폰SE2'도 인기몰이 중이다. 디자인은 '아이폰8'과 같고 성능은 '아이폰11' 수준이다. 사라졌던‘홈버튼이 부활한 게 특징이며 LTE만 지원한다. 가격은 50만~70만원대로 가성비도 뛰어나다.

LG전자도 5G 전략스마트폰 LG벨벳과 함께 LTE 중저가폰 Q61을 출시했다. 샤오미도 20만원대 스마트폰 '홍미노트9S'를 오는 29일 국내 출시한다. 홍미노트9S는 큰 인기를 끌었던 '홍미노트8'의 후속으로 저렴한 가격이 가장 큰 장점이다. 국내에서는 이통3사 판매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세부 사항 등을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G시대, LTE폰 다시 내놓는 이유

머니투데이

애플 보급형 스마트폰 2세대 아이폰SE / 사진제공=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G 모바일 상용화가 시작된 지 1년1개월째다. 그러나 여전히 5G 가입자들은 넓지 않은 커버리지와 건물 내에선 터지지 않는 5G로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최소 5만원대부터 시작하는 비싼 요금제도 진입장벽으로 꼽힌다.

또 추후 5G 단독모드(SA)가 상용화될 경우 단말기를 교체해야 하는 불편함도 있다. 현재 출시되있는 5G폰 중에서는 SA를 지원하지 않는 모델도 있다.

이에 최근 출시되는 중저가 LTE폰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통3사의 경우 5G 상용화 초기 가입자 유치를 위해 LTE폰보다는 5G폰 마케팅에 열을 올렸지만 현재는 경쟁이 잠잠해졌다. 또 이통3사가 5G를 활용한 스마트팩토리나 자율주행차 등 B2B 사업에 주력하고 있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 중에서는 아직 전국 커버리지가 완성되지 않은 데다 요금제 선택 폭이 적어 5G 가입을 꺼리는 경우가 있다"며 "LTE폰이 가격 경쟁력 차원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5G는 B2B 사업도 주력하고 있어 일반 소비자의 경우 5G와 LTE 모두 투트랙으로 가입자를 유치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주현 기자 nar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