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4274 0252020052560304274 02 0201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43226000 1590343696000 related

중국 보트에 뚫린 태안 앞바다… 軍도 경찰도 이틀동안 몰랐다

글자크기

일련번호 없는 6인승 보트 버려져… 주민이 신고한 뒤에야 추적 나서

중국인 밀입국 여부 등 조사

충남 태안군 해변에서 미확인 6인승 소형 보트가 뒤늦게 발견돼 군·경의 해안 경계가 뚫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보트가 주민에 의해 발견되기 전까지 이틀간 군·경은 보트의 존재를 알아차리지 못했다.

24일 충남 태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11시쯤 태안군 의항리 해변에 버려져 있던 소형 보트(길이 4m, 폭 1.5m, 1.5t급)를 마을 주민이 발견해 인근 육군 초소에 신고했다. 이 주민은 "보트가 며칠 전부터 해변에 방치돼 있어 이상했다"며 신고했다. 보트는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는 모델로 6인 좌석을 갖추고 있고, 선체 일련번호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23일 충남 태안 의항리 해변에서 발견된 소형 보트를 해경 등 관계자들이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버려진 보트로부터 800m 정도 떨어진 갯바위에서 비슷한 보트가 움직이는 모습이 지난 21일 오전 11시 23분쯤 방범카메라(CCTV)에 촬영됐다"면서 "최소 3명이 움직이는 모습도 보이는데 CCTV가 1㎞ 밖에서 촬영한 저화질 영상이라 인원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데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해경은 또 21일 오전 11시 46분쯤 갯바위 인근 도로에서 움직임이 수상한 6명이 도로를 따라 이동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확인하고 이들의 신원을 추적하고 있다. CCTV 촬영 일자가 21일인 점을 감안하면 주민 신고가 이뤄진 23일까지 이틀간 미확인 보트와 거동 수상자의 행적을 군·경이 놓쳤다는 의미다. 태안의 해상구역은 해경이, 해안구역은 육군 32사단이 경계를 담당하고 있다.

해경과 육군 모두 레이더를 갖추고 선박자동식별장치(AIS)를 통해 선박의 이름과 종류, 침로, 속력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해경 관계자는 "레이더에서 미확인 선박이 우리 영해 밖에서부터 들어오는 것을 육군이나 해경이 발견한다면 해경이 검문, 검색에 나서야 한다"면서 "이번에 발견된 보트도 미확인 보트인데 어디서 어떻게 이동했는지 확인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해경 측은 보트 조사 결과, 원거리 항해에 필요한 항해·통신장비가 없고 레저용 엔진이 장착된 점을 감안해 대공 혐의점은 낮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보트 내부에서는 중국어가 쓰여 있는 구명조끼와 낚싯대, 옷가지, 먹다 남은 음료수와 빵이 발견됐다.

군과 해경은 보트가 유실·표류했거나 레저 활동 중 조난, 중국인 밀입국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놓고 조사하고 있다.

[태안=김석모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