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4809 0242020052560304809 03 0304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4000000 1590410496000 related

이마트, 고창 못난이 왕고구마 100t 푼다

글자크기

앞서 해남 못난이 고구마 300t 완판해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이마트는 국내 대표 고구마 산지 중 한 곳인 고창에서 자란 ‘못난이 왕고구마(2㎏·박스)’를 오는 28일부터 7일간 이마트 전점에서 7980원에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이마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현재 이마트에서 판매하고 있는 밤고구마 상품 대비 30% 이상 저렴하다.

이마트는 지난달 해남 못난이 고구마 판매에 이어 이번에는 고창 고구마 농가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개당 300~600g의 못난이 왕고구마 총 5만 박스(100t)를 긴급 공수했다.

올해 급식 등 식자재 사업 부진 등으로 인해 고구마 소비가 급격히 줄어 지난해 10월 수확한 고구마가 현재까지 재고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기온이 30도 이상으로 치솟는 6월에는 고구마의 부패가 빨리 진행될 뿐 아니라, 햇고구마 출시가 시작되는 오는 7월 고구마 농가들이 맛있는 햇고구마를 차질 없이 출시할 수 있도록 이마트가 재고를 사들였다.

이마트는 이에 앞서 지난 4월 23일 SSG닷컴, 이마트 에브리데이 등 5개 관계사와 함께 ‘해남 못난이 왕고구마’ 300t을 매입해 그룹사 역량을 모아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도왔다.

이마트는 6일간 준비한 213t을 모두 판매했고, SSG닷컴은 7t의 물량을 4일 만에, 이마트 에브리데이는 12t을 2일 만에 완판했다. 이밖에 신세계TV쇼핑은 65t을 매입 못난이 고구마와 일반고구마를 한데 묶은 상품 1만 세트를 선보여 방송시작 40분 만에 완판 했다. 긴급 추가물량 3000세트를 추가 공수하기도 했다. 신세계푸드도 3t을 매입, ‘고구마 연유 브레드’로 상품화해 힘을 보탰다.

이마트는 못난이 고구마의 농가 판로 확보를 통해 ‘해남 못난이 왕고구마’를 판매한 기간 고구마 매출이 전년대비 218.7% 올랐다.

이마트 관계자는 “과거 외면받던 못난이 상품이 이제는 이마트의 신선신품 경쟁력이 됐다”며 “앞으로도 농가를 도울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