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5013 0112020052560305013 04 0401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4836000 1590359886000

"하늘이 中 공산당 멸망" 또다시 홍콩 뒤덮은 우산과 최루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 홍콩이 또다시 시위 격랑에 휩싸였다. 지난해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이 도화선이었다면 이번에는 홍콩 국가보안법(국보법)이 계기가 됐다. 수 천 명 시민들은 "국보법이 송환법보다 더 나쁘다"며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머니투데이

/사진=AFP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홍콩 코즈웨이베이 쇼핑지구에는 수 천 명의 시민들이 중국이 제시한 '홍콩 국가보안법'에 반대해 시위에 나섰고 경찰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불법 집회, 공공장소 무질서 행위 혐의 등으로 최소 180여명이 체포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수 차례 최루탄이 발사됐고 물대포 트럭이 동원됐다. 아울러 일부 과격 시위대는 도로를 봉쇄하거나 신호등을 부수고 경찰에 벽돌을 던지는 장면도 목격됐다. 올초 코로나19(COVID-19) 발발 이후 처음으로 목격된 대규모 홍콩 시위였다.

병원 당국은 중태에 빠진 51세 여성을 포함해 약 10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9명은 상태가 안정적이거나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태에 빠진 여성은 청소부로 한 무리의 사람들이 화장실로 몰리는 것을 보고 공황 발작을 일으킨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시위대가 던진 벽돌 등에 맞은 경찰관 4명도 다친 것으로 보도됐다.

이날 오후 1시24분쯤 헤네시 로드 부근에서 최루탄이 처음 발사됐고 오후 2시 시위대는 글로스터 로드를 점검한 것으로 파악됐다.

곳곳에서 우산을 쓴 행렬이 등장했고 일부 시위대는 "하늘이 중국 공산당을 멸망시킬 것"이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거나 또 다른 시위대는 "홍콩 독립"이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어 보였다. 다른 시위대는 "홍콩독립이 유일한 길"이라고 외쳤다.

홍콩 민주화 시위의 주역으로 알려진 조슈아 웡은 이번 시위에서도 목격됐다. 그는 SCMP에 "중국이 국가보안법을 발표했을 때가 반격할 때였다"며 "다가오는 국가보안법에 저촉될지라도 계속 싸우고 국제사회 지지를 얻기 위해 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을지 모르지만 결과와 상관없이 나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송환법이 국보법보다 더 나쁘다"고도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사진=AFP


중국은 지난 22일 홍콩 국가보안법(전국인민대표대회 홍콩특별행정부 국가안전 유지 법률제도와 집행기제의 확립에 관한 결정) 제정을 공식화했다.

이는 국가 전복과 반란을 선동하거나 국가 안전을 저해하는 위험 인물에 30년 이하 징역형에 처하도록 한 법률이다.

홍콩 정부가 2003년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했지만 당시 홍콩 시민 50만 명이 거리로 나오며 저지에 성공했다. 앞서 홍콩은 특별행정구 자격으로 2047년까지 외교, 국방을 제외한 사법 자율권을 보장받았다.

일국양제 원칙에 따라 홍콩 법률은 기본적으로 홍콩 의회인 '입법회'를 통해 제정되지만 중국 의회인 전인대는 홍콩의 법률을 만들 수 있는 권한도 갖고 있다.

한편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기자회견에서 "홍콩 문제는 중국 내정이며 어떤 외부 간섭도 용납치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사진=AFP



김성은 기자 gtts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