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5087 0112020052560305087 08 0803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5800000 1590355808000

공인인증서 빈자리 'PASS'가 채운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이통3사 "사설인증시장 규모 더 커질 것"]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이동통신 3사가 운영하는 공동 본인인증 앱(애플리케이션) ‘패스’(PASS) 가입자가 6월 중 30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24일 이동통신 3사는 패스 가입자가 2018년 7월 브랜드 통합 이후 빠르게 늘어 이전 1400만명 수준에서 올해 2월 2800만명으로 2배 늘어나는 등 증가세를 이어간다고 밝혔다. 이 추세로 볼 때 6월 중 3000만명 돌파도 무난하다고 전망했다.

패스를 기반으로 제공하는 ‘패스인증서’의 인증건수도 연초 대비 6배가량 늘었다. 패스인증서의 발급건수도 연초 1000만건 수준에서 연말이면 2000만건에 달할 것이라고 3사는 예상했다.

통신 3사와 핀테크(금융기술) 보안기업 ‘아톤’이 만든 패스는 앱 실행 후 6자리 핀(PIN)번호 또는 생체인증으로 1분 내 바로 전자서명이 가능하다는 편리함을 장점으로 내세운다. 인증서 유효기간도 3년으로 공인인증서(1년)보다 길다. 지난해 보험업계 최초로 동양생명보험이 패스인증서를 도입한 데 이어 미래에셋대우 등 금융권에서도 사용 중이다.

패스인증서의 성장세는 개인고객에게 사설인증서 발급비용을 무료로 하고 비대면문화 확산 영향으로 모바일 인증이 늘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또 지난 20일 공인인증서와 사설인증서 구별을 없애는 내용을 골자로 한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사실상 공인인증서는 폐기 수순에 접어들 전망이다.

이에 따라 패스와 같은 사설인증서 시장이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패스는 앞으로 사설인증서 기반의 비대면계좌 개설, 자동이체 전자서명, 보험, 전자상거래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안정적 인증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이통3사는 경찰청과 함께 ICT(정보통신기술)를 바탕으로 실물 운전면허증 대비 편의성·보안성을 강화한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추진 중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6월 상용화할 계획이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